• 연습 스윙에서는 잘 되는데, 백스윙 궤도와 달리 다운스윙에서 오른팔이 몸 앞쪽으로 밀어지며 클럽이 앞으로 나가고 있음
  • 셑업 자세에서도 몸이 약간 발가락 쪽에 힘이 실린 형태
  • 다운스윙이 좀더 업라이트 한 형태로 되도록

-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백스윙 탑으로 올라갈때 클럽이 많이 닫혀서 올라가고 있음
  • 집에서 연습스윙을 좀 했다고 하는데 코킹을 하는 시점부터 너무 낮게 올라가던 것을 우려하여 그리 된듯
  • 코킹 하는 과정에서 손목의 움직임이 중요
  • 테이크백 시작시 손목으로 얼리 코킹 하게 되면 스윙 템포가 빨라지니 어깨부터 같이 백스윙 하기

-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최근 스윙에 자신감이 많이 없어 보임
  • 라운딩에서 샷이 잘 안 맞아서 그런거 같은데 악순환인 듯
  • 스윙 자체로는 크게 변한 것이 없어 보임
  • 다만 백스윙 탑에서 두 손이 머리쪽으로 올라가는 경향이 자주 보이고 있음
  • 백스윙은 최대한 낮게 하는 것이 현재 스윙에는 도움이 될 듯
  • 가장 크게 보이는 것은 백스윙 탑에서 오른손목의 움직임
  • 이 움직임을 얼만큼 최소화 하느냐가 다운스윙의 일관성에 가장 큰 영향
  • 백스윙의 끝은 상체와 하체가 회전이 끝났을 때여야 하는데 이후에 팔이 계속 올라가는 현상이 있음
  • 레슨에서 보여준 연습스윙하듯이 같은 템포로 스윙을 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될 듯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레슨 초반 하체 회전을 거의 안하고 상체 회전으로만 스윙
  • 왼쪽 다리가 회전을 방해할 정도로 버티고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인데, 연습 스윙에서는 그래도 회전이 되고 있으므로 많이는 하지 못하더라도 조금씩 회전을 할 수 있도록
  • 다운스윙에서 코킹을 좀 더 유지하고 임팩트 존으로 가져오면 뒤땅도 방지 할 수 있고 보다 강한 임팩트를 할 수 있음
  • 임팩트 존에서 공이 있는 곳을 좀 더 응시하고 임팩트 이후에는 타겟 방향으로 자연스럽게 몸이 회전하는 것이 스윙 템포와 허리에도 무리를 주지 않음
  • 헤드업을 하지 않으려고 팔로우스로 이후에도 공을 응시하고 있으면 피니시 자세가 어색하고 힘들어짐
  • 팔로우스로는 클럽 헤드로 인해 발생하는 원심력을 느낄수 있도록 팔이 자연스럽게 펴지는 것이 좋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이언 샷의 백스윙 크기가 처음보다 작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조금씩 오버 스윙
  • 다운스윙에서 임팩트를 지나가는 스윙 궤도와 클럽이 떨어지는 느낌이 좋은 상태
  • 임팩트시 오른손 손목의 움직임의 정도에 따라서 약간씩 닫히거나 열리는 상황이 생기니 왼손이 주도하고 오른손목 사용을 자제
  • 드라이버는 클럽이 길어서인지 아이언 스윙과는 다르게 백스윙에서 몸이 스웨이 되고 있음
  • 다운스윙에서는 오른쪽 어깨가 빨리 앞으로 나오는 형태가 되면서 스윙궤도가 아웃사이드 인 형태가 되어 공에 사이드 스핀이 걸려서 페이드성 타구가 나옴
  • 연습스윙에서 처럼 실제스윙을 하니 좀 더 편안하고 쉬운 스윙이 되고 탄도와 거리도 잘 나옴
  • 드라이버가 임팩트 시 클럽이 다운 시 맞는 경향이 있는데, 공 위치를 약간 왼쪽으로 더 두고 치면 도움이 될 듯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에 간단한 파3 라운딩을 했다고 하는데, 나름 잘 맞았던 샷이 있었다고 하네요. 실제 라운딩에서는 평상시 배운 것 보다 스윙이 조금 커졌다고 하구요. 역시 실제 필드에 나가면 대부분 거리에 대한 욕심이 있어서 그런가 봅니다. ^^

JY

  • 잔디에서 직접 치는 상태 때문인지 클럽이 조금이라도 땅에 먼저 맞으면 매트와는 다르게 땅에 걸려서 스윙이 잘 완성 되지 않음
  • 백스윙 시작이 손목을 곧바로 꺽어서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되면 백스윙에 변동성이 많아져서 지금 단계에서는 좋지 않으니 왼쪽 팔과 어깨로 밀어 주듯이 테이크어웨이를 하도록
  • 백스윙이 허리 높이 지점에서 클럽이 몸의 뒤쪽으로 낮게 궤도를 그리는 것은 위에 언급한 백스윙 시작에서 손목을 많이 사용하여 클럽을 열어서 백스윙이 될 때 나타나는 현상
  • 허리 높이에서 클럽 헤드의 위치는 타겟 방향과 180도 반대 방향
  • 스윙에 자신감을 가지고 공이 잘 안 맞더라도 본인의 스윙궤도를 유지하며 아크를 크게 하여 스윙하는 것이 좋음
  • 유의 해야 할 것은 아크를 크게 하는 것이 스윙 크기를 크게 하는 것은 아님

JY-M

  • 백스윙 탑에서의 손과 클럽 위치는 많이 좋아졌음
  • 연습 스윙에서는 자연스럽게 인사이드 아웃 형태로 스윙이 잘 나옴
  • 실제 스윙에서는 간혹 거리에 대한 생각 때문인지 하체 보다는 상체로 스윙을 시작하는 경향이 많음
  • 임팩트 순간에는 뒤에서 볼때 오른쪽 발바닥이 보이지 않도록 유지를 해야 몸의 오른쪽이 앞으로(몸의 정면) 나오지 않아서 아웃사이드 인 스윙 형태를 방지 할 수 있음
  • 몸통 회전도 많이 좋아졌는데, 조심해야 할 것은 몸의 왼쪽이 많이 내려가서 허리가 오른쪽으로 밀리지 않도록 하는 것
  • 이런 현상이 있으면 몸이 백스윙 때 오른쪽으로 스웨이 되는 현상이 생김
  • 레슨 후반에 가볍게 잘 맞는 타구들이 나와서 보기 좋았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번째 레슨하는 것 치고는 잘 적응을 하는 모습이네요. 무엇보다 재미있어 하는게 더 좋구요. ^^

  • 지난번 배웠던 그립에 대해서 얘기. 앞으로 오버래핑 그립으로 함
  • 셑업 자세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아주 충실히 잘 하고 있음
  • 그립 하는 방법도 꼼꼼히 잘 하고 있음
  • 프리샷 루틴으로 어드레스 후 연습스윙 1~2번 정도 하고 스윙에 들어가는 것도 좋음
  • 스윙에서는 오른손을 많이 사용하는 형태가 보임
  • 양 어깨와 그립이 이루는 삼각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고 양 어깨가 축이 되는 진자 운동으로 스윙을 하는 것
  • 가끔 임팩트 후 상체가 들리는 경우가 있으니 유의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의 한달만에 하게되는 레슨이네요. 그동안 중간 중간 연습은 했겠지만, 그래도 공백이 많아서였는지 전반적으로 스윙이 자연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동안은 매트로 되어 있는 연습장에서 했는데, 오늘은 잔디 위에서 직접 칠 수 있는 곳에서 연습을 해서인지 선수들과 같이 디봇을 만드는 것에 좀 신경을 쓴 듯 하네요. 
 

현상

  • 체중이동을 하는데 스웨이 현상이 보임
  • 백스윙에서 코킹의 시작이 느리고 다운스윙에서 코킹이 빨리 풀려 뒤땅을 치는 샷이 많음
  • 임팩트 순간 두손의 롤 오버가 생기지 않고 왼쪽 겨드랑이가 약간 열리는 현상으로 공이 오른쪽 푸시가 보임
  • 오른손 그립이 스트롱그립을 취하고 있음
  • 연습스윙과 공을 놓고 치는 스윙이 크게 다름

레슨

  • 적절한 체중이동이 공에 힘을 실어 강한 임팩트를 할 수 있으나, 이것을 잘못 이해하게 되면 심한 스웨이 현상이 발생
  • 임팩트 순간에 어깨 위쪽의 위치는 어드레스한 위치인 곳에서 왼쪽으로 밀리지 않도록 해야 함
  • 보다 강한 임팩트는 스윙이 왼쪽으로 움직이는 운동과 왼쪽 다리부터 어깨까지 벽을 만들고 버텨주며 발생하는 왼쪽으로 움직이는 운동이 임팩하는 지점에서 강하게 부딪혀서 생기는 것
  • 그러나, 잘못된 체중이동은 스윙의 방향과 같이 움직이며 오히려 강한 임팩트를 방해하고 힘이 분산되도록 하게 됨
  • 어제 혼자 연습시 드라이버 스위에서 테이크어웨이를 길게 빼면서 잘 쳐진 기억으로 클럽을 길게 빼다 보니 코킹을 하는 시기가 상대적으로 느려짐
  • 두 손이 허리 위치 정도 올라오는 시점부터 코킹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다운스윙에서도 이 지점까지 코킹을 유지하고 내려오는 것이 좋을 듯
  • 팔로우스로에서 왼쪽 팔꿈치도 펴지면서 자연스럽게 클럽이 돌아가야 하나 왼쪽 팔꿈치가 접히면서 클럽이 이루는 호가 작아짐
  • 타겟 방향이 12시라고 하면 약 1시 정도로 클럽을 뻗어주는 스윙이 효과적
  • 꼭 위크 그립이 좋은 것은 아니나 스트롱그립에서는 오른손을 많이 쓰게 되어 상대적으로 일정한 샷을 만들기 어렵고 위크그립을 하면 자연스럽게 두 팔이 겨드랑이에 붙는 장점이 있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속했던 레슨 시간보다 조금 일찍 도착해서 연습하고 있었는데, 스윙을 보니 좀 뭔가 어색한 느낌이 들었네요. 그런데, 샷은 여느때 보다도 잘 맞어 보였네요. 연습 스윙을 몇번 시켜보고 좀 자세히 보았더니 백 스윙시 상당히 낮게 백스윙 탑으로 넘어가고 있더군요. 지난주에 그립을 갈고 나서 어드레스 시 클럽을 잡는 위치가 변경되면서 샷이 잘 안맞으면서 스윙이 좀 바뀐거 같다고 본인이 얘기하네요.

일단 바뀐 스윙의 현상과 장단점을 생각해 보면...
  • 현상
    • 백스윙이 너무 낮게 되면서 전체적인 스윙궤도가 수평에 가까운 느낌의 쓸어치는 듯한 스윙
    • 백스윙 시작할 때 클럽을 몸쪽으로 과도하게 빼게 되서 생기는 현상
  • 원인
    • 하체를 너무 많이 고정하다 보니 상체만의 턴으로 백스윙이 이루어져서 클럽이 어깨 너머 위쪽으로 넘어가지 못함
    • 백스윙이 골반이 틀어져야 하는데, 너무 고정되어 있으면서 상체로만 턴이 이루어짐
  • 장점 
    • 상대적으로 백스윙 했던 궤도대로 다운스윙이 이루어지니 인사이드-아웃 스윙이 편안
    • 임팩트 순간의 원의 궤도가 땅의 지면과 수평으로 지나가는 구간이 길어지면서 전형적인 쓸어치는 스윙
    • 우드 계열의 클럽은 쉽게 칠수 있게 됨
  • 단점
    • 스윙 자세가 어색하게 보이고,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가게 됨
    • 임팩트 시에 공부터 타격을 하게 되지 못하는 가능성이 커지고, 이에 따라 공에 스핀을 넣지 못하게 됨

스윙을 원래 궤도대로 바꾸면서 가끔 생크(Shank)가 나기도 하지만, 자신있게 자신의 궤도을 유지하여 쳐야지 위축되어 공을 맞추는 스윙은 하지 않도록 하는게 좋고, 이러한 현상은 다운스윙 시 오른쪽 팔이 몸과 떨어지면서 생기는 것이니 꼭 유념하고 오른쪽 겨드랑이가 붙여지는 것에 당분간 신경 쓰는 것이 좋겠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 레슨을 받고 나서인지 그리고 아침에 9홀 라운딩을 하고 나서인지 스윙의 어색함은 좀 없어진 듯

웨지
  • 짧은 거리의 웨지 샷은 어드레스 시 자신감이 거의 80~90%
  • 잦은 생크로 인해서 인지 자신감이 없는 스윙이고 그러다 보니 스윙 궤도로 치는 것이 아니라 맞추기 위한 스윙 궤도를 만드는 느낌
  • 스윙 궤도에서는 아웃 - 인 스윙이 보임
  • 스탠스를 오픈으로 해 놓은 상태에서 백스윙 시 과도하게 몸을 틀어주면 오픈되어 있는 몸으로 인해 클럽이 임팩트 시점으로 올때 자연스럽게(?) 아웃 - 인 스윙이 될 가능성이 많음
  • 짧은 웨지 샷에서는 몸통의 움직임을 줄이고 임팩트 존에서 클럽이 수평 방향으로 이동하도록 또는 인 - 아웃으로 진행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 (어제 비디오로 촬영한 것으로 보았으니 정확히 알 것임)
  • 50야드가 넘는 거리에서는 일반 스탠스로 서고 스윙의 크기 또는 클럽을 잡는 길이로 조정하는 것이 좋을 듯

드라이버
  • 다운 스윙이 임팩트 지점에 올 시점에 오른쪽 팔꿈치가 펴지지 않고 맞는 현상
    • 두 팔이 펴져서 맞지 않으면 매번 어깨부터 클럽 끝까지 길이가 다르다는 얘기
    • 그러므로 공이 맞는 지점이 일정하지 않을 수 있음
    • 공에게 전달되는 힘의 관점에서는 다소 임팩트 순간에 에너지가 모이지 않고 분산
    • 공의 직진성과 거리에 영향을 미침
  • 다운 스윙이 시작되면서 오른쪽 겨드랑이 쪽이 붙으면서 그 곳이 회전 축의 시작이 됨
  • 이후 허리 높이까지 코킹을 유지하고 내려오다가 팔이 펴지면서 임팩트 존에서 릴리즈 시작
  • 임팩트 지점에서는 모래 주머니를 들고 있다가 뿌린다는 느낌으로 두 팔을 최대한 펴서 임팩트
  • 이때 조심해야 하는 것은 어드레스 때부터 두 팔에 힘이 들어가면 스윙이 경직 됨
  • 공이 맞는 시점이 어드레스 시점의 손의 위치가 아닌 좀더 왼쪽에서 일어나서 클럽이 약간 오픈되어서 맞는 현상
    • 골프 시작하는 사람들은 어드레스 위치(혁대 버클 위치)에서 클럽 페이스가 스퀘어 될 때까지 유지하기가 쉽지 않음
    • 왼쪽 다리부터 어깨까지가 하나의 벽을 이루고 임팩트가 이루어져야 공에 최대한의 에너지 전달 가능
  • 임팩트 이후 팔로우스로는 클럽을 공이 날아갈 방향으로 던진다는 느낌으로 최대한 길게 해 주는 것이 좋음
  • 이때 유의 할 것은 몸이 따라갈 정도로 하면 안된 다는 것
  • 지금은 임팩트 존에서 스윙 아크가 다소 가파르게 움직이는 경향이 있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