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스윙과 팔로우스로에서 하체 - 허리와 무릎 - 의 움직임이 많음
  • 하체의 움직임이 회전 운동에 가깝게 되는 것은 좋으나 가로 방향으로 스웨이나 슬라이드가 발생하면 하체에 변동성이 너무 커짐
  • 오른쪽 무릎의 움직임이 많으면 임팩트 이후에 체중이 오른쪽 발에 남음
    오른손 사용을 많이 하게 되면서 스윙이 다소 일정하지 않고 오른손으로 때리려고 할때 몸의 오른쪽이 내려오는 현상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첫레슨
  • 스윙이 쉽고 단순해서 편한 형태
  • 스윙은 편하나 임팩트가 많지 않아 스윙이 다소 평이하고 거리 손해가 있는 형태
  • 백스윙에서 코킹을 잘 하지 못하고 올라가면서 힘이 축적되지 못하고 있음
  • 다운스윙에서 코킹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클럽이 캐스팅이 되어 내려오고 있음
  • 오른쪽 다리와 발의 움직임이 임팩트 하면서 곧바로 뒤에서 볼때 발 바닥이 보이는데, 엄지 발가락을 타겟 방향 약간 오른쪽으로 밀어주는 동작에 유념
  • 드라이버는 치킨윙 현상이 발생되고 있어 오른쪽 푸시 또는 슬라이스가 자주 나게 될 가능성이 높음
  • 전체적으로 자세 교정은 작은 스윙으로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드라이버 스윙이 슬라이스가 많이 나서 고민
  • 먼저 전반적으로 스윙 전체의 문제점에 알려주고 큰 부분부터 잡아 나가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
  • 백스윙 시작에서는 클럽이 바깥쪽(몸에서 멀어지는)으로 시작하는데, 이 경우 팔이 몸에서 많이 떨어지게 되고 팔을 위주로 하는 스윙 형태가 나옴
  • 백스윙 탑 근처에서 한번 정도 멈췄다가 백스윙 탑으로 올라가는데, 전체적인 템포상 좋지 않으니 나중엔 멈추지 않고 하는 스윙 형태로 가는 것이 바람직
  • 코킹을 하는 시점에 클럽페이스가 낮게 넘어가는 현상이 있는데, 이는 코킹 시점에 왼쪽 손목이 너무 많이 젖혀지는 것이니 왼쪽 손등이 조금 더 몸의 정면 쪽을 볼 수 있도록 세워주면 방지 할 수 있음
  • 다운 스윙에서는 오른쪽 팔이 먼저 내려오는 형태로 클럽을 던지는 casting 현상이 보이는데, 서두르지 말고 오른쪽 겨드랑이가 붙을 수 있도록 코킹을 유지하고 클럽이 내려오는 것이 좋고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나오지 않도록 유지하면 효과적
  • 스윙을 고치는 과정에서는 풀스윙이 도움이 별로 안 되니 3/4 스윙 크기로 제가 알려드린 것들을 숙지하여 연습하면 좋겠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요일 36홀을 같이 치면서 스윙궤도가 아웃사이드-인 스윙으로 많이 넘어가 있어서 오늘은 스윙궤도를 우선적으로 잡는 방향으로 레슨을 하였음

스윙궤도

  • 연습장에서는 비록 페이드나 슬라이스가 나더라도 정면을 보고 연습을 하나 실제 라운딩에서는 공이 러프나 헤저드 등의 지역으로 들어가는 것이 두려운 나머지 정면 보다는 약간 오른쪽을 겨냥하기도 함
  • 사실, 이러한 스탠스는 자연스럽게 오른쪽 발과 몸이 앞쪽으로 나오는 효과가 나서 실제 공이 날아가는 탄도 측면에서 보면 오른쪽으로 더 많이 휘는 페이드나 슬라이스의 경향을 갖게 됨
  • 이로 인하여 평소보다 아웃-인사이드 형태의 스윙이 더 커지게 되며, 결과적으로 평소 연습보다 더 휘는 공을 더 안전한(?) 지역으로 보내기 위해 더 많이 왼쪽을 보고 치게 되어 악순환이 계속 될 가능성이 높아짐
  • 아웃-인사이드 스윙이 나오는 원인은 여러번 언급 했듯이 오른쪽 팔이 몸과 떨어지면서 클럽을 던지는 현상이 발생되면서 생기게 됨
  • 시연하여 보여 줬듯이 백스윙의 궤도 보다는 좀 더 안쪽으로 다운스윙 - 임팩트 궤도가 되어야 인-아웃사이드 스윙 궤도가 만들어 짐
  • 레슨 하면서 궤도가 상당히 이쁘게 잘 만들어져 보였음
  • 드라이버의 경우 클럽 길이가 좀 길어서 인-아웃사이드 스윙을 만드는데 조금 부담스러운 면도 좀 있지만, 아이언 스윙과 크게 다르지 않으니 당분간은 궤도 유지하는데 무엇 보다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음
  • 여기에 그립을 좀 더 가볍게 잡아서 클럽 헤드 무게를 느끼는 스윙이 될 수 있도록 손목의 힘을 조금 뺄 필요도 있음
  • 이러한 느낌이 잘 느껴지지 않을때는 연습 스윙으로 1/2 또는 3/4 정도로 클럽을 오가며 자연스럽게 연습용 티가 맞어서 지나갈 수 있는 진자(추) 움직임으로 연습을 하면 나을 듯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같이 라운딩 하면서 봤던 스윙이 뭔가 너무나 많이 바뀐게 보였다. 예상대로 경기 내용은 무척 안 좋았다. 일정하게 뭔가가 안되는 느낌 보다는 흐름 자체를 잃은 플레이를 한듯. 1번홀에 어처구니 없는 실수로 시작한 것이 심리적으로 흔들리면서 맘이 성급해지고 자기만의 플레이를 못 만들어간 것이 문제였던듯 하다.

먼저 스윙 궤도를 찾는게 우선이니 아이언을 집중적으로 레슨하였다.
지난번 레슨한 로그를 보니 웨지와 드라이버만 했는데, 혹시 아이언을 한번 안했더니 발생한 문제인가? ^^*

아이언
  • 먼저 원래의 스윙 궤도에서 많이 바뀐 부분이 아웃 - 인 스윙이 심해 졌고
  • 백 스윙은 잘 올라가나 다운 스윙시에 오른 팔이 몸에서 떨어지면서 몸의 오른쪽이 앞으로 나가면서 클럽을 아웃 - 인으로 던지는(casting) 현상이 발생
  • 인 - 아웃 사이드 스윙이 되기 위해서는 다운 스윙시 오른쪽 겨드랑이부터 팔꿈치가 오른쪽 옆구리에 붙어서 내려와 줘야 다운스윙의 축이 형성되고 팔로만 치는 스윙이 아닌 몸통으로 체중을 실어서 치는 스윙이 됨
  • 오른쪽 팔꿈치가 몸 앞쪽으로 나오게 되면 자연스럽게 클럽을 던지는 형태의 팔로 치는 스윙이 되고 심할 경우 오른쪽 몸이 앞으로 나가게 되어 임팩트 시에 공을 스퀘어로 맞추지 못하고 오픈되어 탄도도 높고 오른쪽으로 페이드나 슬라이스 형태가 만들어 짐
  • 심할 경우 생크도 날수 있고, 여러모로 방향성과 거리 모두 좋지 않음
  • 이와는 달리 벙커샷 또는 탄도 높은 웨지샷에서는 오른쪽 팔꿈치가 몸 앞쪽으로 나오면서 클럽의 로프트를 최대한으로 만들어 주고 마치 호수가에 물 수제비 뜨는 듯한 자세로 치게 되면 탄도 높은 샷을 구사할 수 있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