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한달만에 하게되는 레슨이네요. 그동안 중간 중간 연습은 했겠지만, 그래도 공백이 많아서였는지 전반적으로 스윙이 자연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동안은 매트로 되어 있는 연습장에서 했는데, 오늘은 잔디 위에서 직접 칠 수 있는 곳에서 연습을 해서인지 선수들과 같이 디봇을 만드는 것에 좀 신경을 쓴 듯 하네요. 
 

현상

  • 체중이동을 하는데 스웨이 현상이 보임
  • 백스윙에서 코킹의 시작이 느리고 다운스윙에서 코킹이 빨리 풀려 뒤땅을 치는 샷이 많음
  • 임팩트 순간 두손의 롤 오버가 생기지 않고 왼쪽 겨드랑이가 약간 열리는 현상으로 공이 오른쪽 푸시가 보임
  • 오른손 그립이 스트롱그립을 취하고 있음
  • 연습스윙과 공을 놓고 치는 스윙이 크게 다름

레슨

  • 적절한 체중이동이 공에 힘을 실어 강한 임팩트를 할 수 있으나, 이것을 잘못 이해하게 되면 심한 스웨이 현상이 발생
  • 임팩트 순간에 어깨 위쪽의 위치는 어드레스한 위치인 곳에서 왼쪽으로 밀리지 않도록 해야 함
  • 보다 강한 임팩트는 스윙이 왼쪽으로 움직이는 운동과 왼쪽 다리부터 어깨까지 벽을 만들고 버텨주며 발생하는 왼쪽으로 움직이는 운동이 임팩하는 지점에서 강하게 부딪혀서 생기는 것
  • 그러나, 잘못된 체중이동은 스윙의 방향과 같이 움직이며 오히려 강한 임팩트를 방해하고 힘이 분산되도록 하게 됨
  • 어제 혼자 연습시 드라이버 스위에서 테이크어웨이를 길게 빼면서 잘 쳐진 기억으로 클럽을 길게 빼다 보니 코킹을 하는 시기가 상대적으로 느려짐
  • 두 손이 허리 위치 정도 올라오는 시점부터 코킹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다운스윙에서도 이 지점까지 코킹을 유지하고 내려오는 것이 좋을 듯
  • 팔로우스로에서 왼쪽 팔꿈치도 펴지면서 자연스럽게 클럽이 돌아가야 하나 왼쪽 팔꿈치가 접히면서 클럽이 이루는 호가 작아짐
  • 타겟 방향이 12시라고 하면 약 1시 정도로 클럽을 뻗어주는 스윙이 효과적
  • 꼭 위크 그립이 좋은 것은 아니나 스트롱그립에서는 오른손을 많이 쓰게 되어 상대적으로 일정한 샷을 만들기 어렵고 위크그립을 하면 자연스럽게 두 팔이 겨드랑이에 붙는 장점이 있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첫레슨한 레슨 로그를 올리마.
기존에 하던 레슨 내용과 같은 것들은 내용이 중복되거나 비슷할 수 있으니 참고하고 궁금하거나 이해 안되는건 언제든 질문 환영 !!


그립

    • 목적 : 두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
    • 종류 : 베이스볼, 인터락킹, 오버랩핑
      •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인터락킹이 힘이 없는 어린사람, 여자 등에 적합
      • 어른들은 대개 오버랩핑을 사용하나 인터라킹이 좀더 견고하고 안정적
      • 참고로 타이거 우즈는 어렸을 때 시작한 그립으로 지금까지 인터락킹 그립 사용
    • 잡는 방법에 따라
      • 스트롱 그립과 위크 그립
      •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방식은 스트롱 그립
      • 장단점으로는..
        • 스트롱 그립 : 강한 임팩트, 손의 움직임이 많아서 일관성 유지가 힘듦
        • 위크 그립 : 두손의 움직임을 절제. 두손의 일체감을 최대한 느낄 수 있음. 강하진 않지만 견고한 임팩트. 자연스럽게 겨드랑이에 팔이 붙어서 몸통과 같이 하는 스윙 유지
      • 질문 했던 그립이 왼손에서 지나가는 방향은 두번째 손가락의 가운데 마디와 바닥쪽의 살이 도톰한 부분이 클럽을 다운스윙 시에 지탱해 줄 수 있는 형태
      • 위에서 보았을때 손등과 마디가 2~3개 정도 보일 수 있는 위크 그립이 좋음


스윙의 주안점

  • 현재 스윙에서는 다른 것 보다는 다음의 것들만 생각하고 안정적인 스윙 궤도가 나올 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좋을 듯
    • 첫번째는 오른쪽 다리와 무릅의 움직임을 공이 있는 몸의 정면 보다는 타겟 방향쪽의 10시 방향쪽으로 이동. 지금과 같이 풀스윙을 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오른쪽 발 바닥이 보일 정도로 돌아가지 않아도 됨
    • 두번째는 클럽이 임팩트 지점에서 공을 칠 당시에 두 팔이 자연스럽게 펴지는 것. 이렇게 되려면 그립을 클럽을 놓치지 않을 정도로 가볍게 쥐는 것이 중요
  • 아직 다운스윙시에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서 떨어지면서 팔로 하는 스윙이 보이나, 이것을 수정하는 것 보다는 일단 위에 언급된 두가지 사항을 염두하여 자연스럽게 위의 동작이 익숙해 질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나을 듯
  • 다음 레슨까지 연습장이나 라운딩을 하게되더라도 오늘 레슨 한 스윙 내에서 샷을 하도록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전에 같이 9홀 치면서 본 스윙 플레인에 대한 것과 그립 잡는 방법을 수정한 레슨!

스윙 궤도

  • 백스윙시에 코킹이 시작되면서 클럽이 오른쪽 어깨 너머로 자연스럽게 넘어가지 못하고 머리쪽 방향으로 한번 꺽어(?)지면서 스윙 플레인이 2개로 보이는 듯함
  • 백스윙 시 왼쪽 팔이 꼭 펴져야 하는 것은 아니나 아무래도 변수를 줄이려면 팔의 길이를 펼수 있는 상태로 하는 것이 좋음
  • 팔을 구부리게 되면 매번 미세하게 나마 구부리를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스윙이 일정하게 되기 어려움
  • 스윙 크기를 조금 줄이면서 이 문제는 좀 나아짐
  • 다운 스윙시에 팔이 떨어지면서 클럽이 아웃-인으로 던져지는 현상이 여전히 발생
  • 아래 그립 수정하면서 좀 나아짐

그립 수정

  • 지금까지 스트롱 그립으로 잡고 스윙을 하던 것을 위크 그립으로 수정
  • 위크 그립의 장점은 그립을 제대로 잡는 것 만으로 아래와 같은 장점이 있음
    • 백 스윙시에 클럽이 심하게 오픈 되는 것을 방지
    • 자연스럽게 양쪽 겨드랑이가 몸에 붙게 됨
    • 이로서 팔이 아닌 몸통과 같이 치는 스윙이 됨
    • 클럽을 좀더 덮어서 잡기 때문에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가 스트롱 그립보다는 좀더 스퀘어로 맞음
  • 그립을 바꾸면서 어색한 부분은 있었지만, 공의 탄도 방향 모두 개선도 보임
  • 공이 맞는 느낌과 임팩트도 모두 향상됨
  • 여기에 임팩트시 두팔을 최대한 펴주고 상대적으로 굽혔던 무릅을 약간 펴주면 스윙아크도 커지고 클럽을 던지는 느낌을 좀더 느낄 수 있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첫레슨한 레슨 로그란다.
궁금하거나 이해 안되는건 언제든 질문 환영 !!

  • 그립
    • 목적 : 두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
    • 종류 : 베이스볼, 인터락킹, 오버랩핑
      •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인터락킹이 힘이 없는 어린사람, 여자 등에 적합
      • 어른들은 대개 오버랩핑을 사용하나 인터라킹이 좀더 견고하고 안정적
      • 참고로 타이거 우즈는 어렸을 때 시작한 그립으로 지금까지 인터락킹 그립 사용
    • 잡는 방법에 따라
      • 스트롱 그립과 위크 그립
      •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방식은 스트롱 그립
      • 장단점으로는..
        • 스트롱 그립 : 강한 임팩트, 손의 움직임이 많아서 일관성 유지가 힘듦
        • 위크 그립 : 두손의 움직임을 절제. 두손의 일체감을 최대한 느낄 수 있음. 강하진 않지만 견고한 임팩트. 자연스럽게 겨드랑이에 팔이 붙어서 몸통과 같이 하는 스윙 유지
  • 어드레스 (스탠스)
    • 전반적인 어드레스는 좋은 상태
    • 다만, 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상체가 숙여져 있는 자세
    • 키를 충분히 이용하지 못하는 것과 치고 나서 몸이 앞으로 쏠리는 현상이 좀 있음
    • 어드레스 시에 손의 위치가 다소 몸쪽에 붙어 있는 형태이나, 전체적인 스윙에서는 무리가 없는 듯
  • 스윙 시 몸의 움직임
    • 기본적으로 최대한 고정할 수 있는 것들은 고정하는 것이 중요이 내용은 "골프는 변수를 상수화하는 운동" 참고
    • 골프는 하체를 최대한 고정하고 상체를 비틀었다가 다시 원 위치로 오는 과정에서의 회전력으로 공을 치는 운동
    • 상체의 양 어깨가 위/아래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수평으로 틀어졌다가 다시 원위치로 오는 것임
    • 허리가 왼쪽 방향으로 빠지지 않도록 노력 (오른쪽 겨드랑이를 붙이는 것에 너무 신경쓰다가 왼쪽으로 빠지는 경향이 있음)
  • 스윙
    • 전체적인 스윙은 좋으나 스윙의 템포가 약간 빠른 상태
    • 그립-어깨에 힘이 많이 들어가면 헤드 무게를 느끼지 못하는 팔로하는 스윙이 되면서 탑볼을 많이 치게 됨
    • 헤드 무게를 잘 느끼지 못할 때에는 클럽 두개로 스윙을 하는 연습도 효과적
    • 스윙의 궤도는 공이 있는 지점이 원의 최상 지점이 아니라 공을 지난 시점에서 꼭지점 발생 하므로 인에서 아웃으로 자연스럽게 뿌리는 스윙을 하도록 노력
    • 팔로우스로는 백스윙의 대칭적인 움직임이라고 생각하고 공이 맞을 때까지 최대한 가슴이 공을 향하는 스퀘어 유지에 노력하고 이후 팔이 어깨 넘어로 넘어가면서 자연스럽게 상체를 틀어 마무리하는 것까지 하도록 연습
    • 자신만의 궤도를 만들어서 연습 스윙과 실제 스윙이 다르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유지하는게 가장 중요.
    • 레슨 후반의 아이언의 템포, 스윙 느낌이 아주 좋았기에 다음 레슨까지 이 스윙을 최대한 유지 할 수 있도록 이 상태를 유지하여 연습!!!
    • 그리고 연습장에서는 거리를 연습하는 것은 좋지 않음.
    • 연습장 공이 대체적으로 오래 사용하다 보면 딤플이 없어져서 거리가 나지 않음
    • 공이 맞는 느낌이 괜찮으면 그것으로 충분히 만족해도 될 듯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