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

  • 어드레스 한 스탠스와 공 사이의 거리가 가까운 편
  • 이 상태에서 팔이 몸과 떨어져서 던지는 형태의 스윙이 되면 클럽이 원래 있던 위치보다 앞쪽(몸에서 멀어지는 쪽)으로 나가면서 클럽페이스의 힐 사이드 또는 생크 부분을 맞추는 현상
  • 백스윙에서 클럽이 많이 오픈되어서 (클럽 페이스가 누워져서) 올라감
  • 허리 높이에 올라왔을 때 클럽페이스 또는 손등은 몸의 앞쪽 방향을 유지
  • 이러한 형태로 스윙이 될때 클럽이 임팩트 존에 오면서 원래 상태의 스퀘어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오픈된 형태로 임팩트 되면서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형태의 스윙이 됨
  • 스윙 크기를 조금 크게 해서 코킹하는 단계를 하려고 하였으나, 몸의 움직임이 많아서 일단 현재 스윙에서 좀 더 단단한 스윙을 하는 방향으로

HB-M

  • 똑딱이 스윙에서의 스윙 궤도는 많이 좋아졌음
  • 백스윙하면서 머리가 조금 내려오고 왼쪽어깨가 움직이는 형태가 많이 보임
  • 간혹 어드레스 상태에서 시선이 공보다 약간 왼쪽을 보는 경향도 있음
  • 상체는 최대한 움직임을 줄이는 것이 안정적인 샷을 하는데 도움이 됨
  • 얘기하신 대로 왼손 그립을 강하게 쥐면서 스윙이 자연스럽지 못했는데, 왼손 그립을 조금 약하게 잡은 후 훨씬 스윙이 자연스러워졌으니 그 느낌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
  • 백스윙시 클럽이 최고점에서 출렁 거리듯 흔들리는 경우는 백스윙을 빨리하거나 힘이 들어갈때 발생을 하는데, 백스윙은 손으로 하는 것 보다는 팔과 어깨 위주로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른 아침의 연습장이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조금은 쌀쌀하게 느껴지네요. 매트 위에서 허리 높이까지 코킹을 하지 않는 수준에서 스윙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이제 조금은 지겨워질 것도 같은데, 나름 조금씩 자세도 안정되어 가고 실력이 느는거 같다고 좋아합니다. 별 얘기 없이 꾸준히 잘 따라와 주고 있는 모습이 고맙기도 하네요.

당분간 이 크기의 스윙이 잘 되기 위해서는 아래 4가지 사항을 잘 염두해 두면 좋겠습니다. 집에서도 연습을 하고 있다는데,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연습장에서 지금의 스윙 연습 할 것을 권장합니다.

  • 어드레스 시 스탠스가 공과 거리가 멀어지는 현상. 시간이 지날수록 공과 거리가 조금씩 멀어지는 경향이 있으니 유의하여 함
  • 어드레스 시 상체가 많이 숙여지는 현상. 허리가 'C'자 모양으로 굽어지니 허리에 조금은 힘을 주어 등이 조금은 더 펴지고 상체를 조금 일으키는 게 좋음
  • 테이크어웨이 시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 안 붙는 현상. 팔이 떨어지면 매번 샷이 일정하지 않으니 가급적 겨드랑이에 붙일수 있도록
  • 스윙 전체에 자신감을 가지고 크게 스윙. 특히 팔로우스로가 작아지는 현상이 가끔 보이니 클럽을 타겟 방향으로 보내는 느낌으로 충분히 팔로우스로를 할 수 있도록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중에 라운딩을 했다고 해서 얘기를 들어보니, 전반은 좀 안 맞았는데 후반되면서 좀 나아졌다고 함. 전반 내내 힘이 안빠져서 힘들었는데, 후반부터 힘이 빠지면서 좀 더 부드러운 스윙이 되었다고 함. 지금은 스윙궤도를 일정하게 만드는 과정이기에 이러한 현상이 계속 있을 것인데, 그렇다고 공을 맞추기 위해 인위적으로 스윙을 만드는 것은 좋지 않으며, 공이 잘 맞지 않더라도 본인의 스윙궤도를 믿고 자신감 있게 치는 것이 더 중요!!

  • 어드레스 시 공과 스탠스가 좀 가까운 편이었음. 
  • 그 거리가 가까워지면 스윙을 크게 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팔로 조금만 던져서 치게 되는 경우 생크(Shank)가 나거나 클럽의 힐(Hill) 사이드 쪽에 맞으면서 거리가 적게 나가는 현상이 있음
  • 팔로우시 클럽이 너무 높게 넘어가는 경향이 있는데, 언급했듯이 왼쪽 어깨 위쪽으로 넘어가는 느낌을 갖는것이 좋음
  • 오늘 친 샷 중에서 많은 경우 왼쪽으로 휘어져 가는 훅 또는 드로우성 구질의 샷은..
    1. 왼쪽 다리가 다운스윙/임팩트 시에 지탱해 주지 못하고 넘어가면서 상체가 같이 넘어가고
    2. 이때 클럽을 잡은 오른손 손목 롤링이 조금 강하게 작용할 때
    3. 그리고 클럽을 팔로우스로우 시에 타겟 방향으로 팔을 펴서 던져 주면서 아크를 크게 피니시를 하지 못하여 나타나는 현상
  • 이렇게 될 경우 임팩트 시에 양어깨를 이은 선이 타켓 방향보다 왼쪽을 많이 가르키게 되고 원래 목표로 했던 샷보다 왼쪽으로 날아가는 타구가 많아 짐
  • 무릅의 움직임에서는..
    • 왼쪽 무릅은 백스윙할 때 골반이 틀어지는 정도로 인해서 틀어지는 정도로만 틀수 있도록, 너무 많이 틀어지는 경우엔 하체의 움직임이 많아져서 일정한 샷을 하는데 방해
    • 오른쪽 무릅은 과도하게 임팩트 시에 넘어가는 현상은 없으나, 다소 뒤꿈치가 빨리 들려지는 현상이 있으니 이것을 유의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월요일 36홀을 같이 치면서 스윙궤도가 아웃사이드-인 스윙으로 많이 넘어가 있어서 오늘은 스윙궤도를 우선적으로 잡는 방향으로 레슨을 하였음

스윙궤도

  • 연습장에서는 비록 페이드나 슬라이스가 나더라도 정면을 보고 연습을 하나 실제 라운딩에서는 공이 러프나 헤저드 등의 지역으로 들어가는 것이 두려운 나머지 정면 보다는 약간 오른쪽을 겨냥하기도 함
  • 사실, 이러한 스탠스는 자연스럽게 오른쪽 발과 몸이 앞쪽으로 나오는 효과가 나서 실제 공이 날아가는 탄도 측면에서 보면 오른쪽으로 더 많이 휘는 페이드나 슬라이스의 경향을 갖게 됨
  • 이로 인하여 평소보다 아웃-인사이드 형태의 스윙이 더 커지게 되며, 결과적으로 평소 연습보다 더 휘는 공을 더 안전한(?) 지역으로 보내기 위해 더 많이 왼쪽을 보고 치게 되어 악순환이 계속 될 가능성이 높아짐
  • 아웃-인사이드 스윙이 나오는 원인은 여러번 언급 했듯이 오른쪽 팔이 몸과 떨어지면서 클럽을 던지는 현상이 발생되면서 생기게 됨
  • 시연하여 보여 줬듯이 백스윙의 궤도 보다는 좀 더 안쪽으로 다운스윙 - 임팩트 궤도가 되어야 인-아웃사이드 스윙 궤도가 만들어 짐
  • 레슨 하면서 궤도가 상당히 이쁘게 잘 만들어져 보였음
  • 드라이버의 경우 클럽 길이가 좀 길어서 인-아웃사이드 스윙을 만드는데 조금 부담스러운 면도 좀 있지만, 아이언 스윙과 크게 다르지 않으니 당분간은 궤도 유지하는데 무엇 보다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음
  • 여기에 그립을 좀 더 가볍게 잡아서 클럽 헤드 무게를 느끼는 스윙이 될 수 있도록 손목의 힘을 조금 뺄 필요도 있음
  • 이러한 느낌이 잘 느껴지지 않을때는 연습 스윙으로 1/2 또는 3/4 정도로 클럽을 오가며 자연스럽게 연습용 티가 맞어서 지나갈 수 있는 진자(추) 움직임으로 연습을 하면 나을 듯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