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레슨, 연습만 하고 라운딩을 거의 안하던 녀석이 지난 주말에 오랫만에 18홀 라운딩을 하였다고 합니다. 라운딩 결과를 물어보니 타수는 비슷하게 나왔는데, 내용은 아주 맘에 들었나 봅니다. 스코어카드를 보니 드라이버 아이언은 괜찮았던거 같은데, 숏게임과 퍼팅에서 많은 타수를 잃은거 같더군요. 그래서 그랬는지 지난주 원래는 근처 골프장의 숏게임 연습을 할 수 있는 연습장에서 레슨을 해 줬으면 하였었지요. 당분간은 아마도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레슨해 주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 드라이버, 아이언
  • 피니시에서 왼쪽 겨드랑이가 열리는 현상은 여전히 존재
  • 상체 고정은 잘 되고 있으나, 하체의 움직임이 많은 편
  • 스윙 패스, 템포, 궤도가 모두 안정된 상태이므로 공이 어떻게 맞는지에 관계없이 현재의 스윙 패턴을 지속적으로 유지 하는게 중요
  • 자칫 샷이 잘 안 맞는다고 공을 맞추려는 스윙으로 바뀌어지면 전체적인 스윙의 리듬을 잃을 수 있음
  • 레슨 초기보다 힘도 많이 잘 빠져 있고, 자세도 부드러워져서 보기 좋음

# 웨지
  • 풀 스윙으로 하는 웨지 샷은 큰 문제가 보이지 않음
  • 다만 풀 스윙이 아닌 1/2, 3/4 스윙에서 가장 큰 문제점은 백스윙과 다운스윙 시작은 괜찮으나, 임팩트에서 오른손이 많은 부분 리드를 하고 팔로우스로우 시에 몸과 같이 스윙이 되지 못하고 팔로만 치는 현상
  • 특히, 손목으로만 치는 현상은 웨지 샷에서 가장 좋지 않음
  • 1/2, 3/4 스윙도 풀스윙에서의 궤도와 패스가 동일하게 생각하고 전체의 일부분으로서의 스윙이라는 점을 명심
  • 러프에서 레슨했던 부분은 풀에 공이 반이상 뭍혀 있을 때는 똑딱이 스윙과 같이 쳐서는 클럽이 러프에 많이 걸리기 때문에 웨지의 원래 로프트 또는 좀더 열려서 로프트를 크게 하고 평소보다 스윙을 크게 하되 공과 땅사이의 잔디로 인해 떠 있는 공간에 클럽을 자연스럽게 넣는 것이 중요
  • 어느 정도 스윙이 되면 나중엔 공과 땅 사이의 공간의 정도에 따라 공이 뜨는 탄도와 거리가 많이 영향을 주니 이 부분도 염두해 둘 것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른 아침이라서 그런지 다소 날씨가 쌀쌀했지만, 이내 해가 뜨니 괜찮아 지더군요. 지난번부터 매트위에 티없이 공을 놓고 치기 시작한 상태를 계속 하였습니다. 스윙크기도 허리높이. 코킹이 필요없이 양 어깨와 그립이 만드는 삼각형을 유지하고 테이크어웨이, 백스윙 그리고 팔로우스로도 허리 높이 또는 그것보다는 조금 더 높게 정도의 연습을 이어가고 있지요.

  • 지난번 레슨 때보다는 스윙 크기도 좋고, 궤도도 안정적으로 되어가고 있음
  • 레슨 초기엔 백스윙은 크고 반면 팔로우스로가 작았던 경우가 많았는데, 오늘은 거꾸로 백스윙은 조금 작더라도 팔로우스로가 상대적으로 긴 경우가 보였음
  • 이 상태는 괜찮고 다만 너무 백스윙이 작은데 팔로우스로를 길게 할 경우엔 손을 써서 클럽을 길게 던지는 "인위적"인 동작이 생길 수 있으니 팔로우스로와 비슷한 크기의 백스윙을 하는 것이 좋겠음
  • 공을 빨리 치고 싶은 마음이 있는지 전체적으로 템포가 빨라진 것이 보임
  • 오늘 레슨에서 얘기한 정도의 템포를 유지
  • 다만, 중요한 것은 템포를 조금 느리게 하는 것이 스윙에서 "살살" 치는 것은 아니니 이 차이점을 유념

매트 위에 놓고 이 크기에서의 스윙이 안정적이 되면 스윙 크기를 조금 늘려 코킹 과정으로 가면 될 듯.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8홀 라운딩 스코어가 생각보다 잘 안 나온다고 하면서 조금 평이한 골프장에 가서 라운딩을 하면서 자신의 라운딩 플레이 중에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좀 봐달라는 요청에 18홀 라운딩 레슨을 하였네요. 골프장은 얼바인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는 Green River 골프장이었습니다.

2010/09/14 - [골프장소개] Green River Golf Club

전체적인 라운딩 레슨 소감은 플레이가 상당히 안정적이 된 듯 하네요. 라베(라이프 베스트) 스코어를 기록하기도 했구요.

  • 드라이버
    •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이 드라이버가 매우 일정했다는 것
    • 거리는 대략 200야드 정도이지만, 페어웨이 중앙에 공이 위치한 경우가 많았음
    • 날아가는 탄도도 적당했고, 평소에 나던 슬라이스도 거의 없는 스트레이트성 구질이었음
  • 아이언
    • 평소보다 잘 맞지 않은 듯
    • 그린을 공략할 수 있는 거리에서는 부담감으로 인해 몸에 힘이 들어가 제대로 된 샷을 하지 못함
    • 140~150 야드 거리의 샷 3번이 모두 제대로 되지 않았던 이유가 이것이었음
    • 파5와 같은 거리를 보내기 위한 샷에서는 잘 함
  • 우드
    • 거리의 욕심 없이 잘 보내기 위한 스윙에서는 부드럽고 안정적인 스윙이 보였음
    • 그린에 올리지 못할 거리에서 무리한 샷이 잘못된 결과를 초래한 경우가 종종 있었음
    • 특히 마지막 파5 세번째 샷은 라이도 좋지 않았고 거리도 많이 남아 있었는데, 무리하게 우드로 치다가 상황이 더 나빠졌음
  • 숏게임
    • 드라이버 거리가 짧아서 그린 근처 약 10야드 안쪽샷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음
    • 대체적으로 '굴릴수 있으면 굴리는 샷'으로 잘 하는 편
    • 가끔 핀과 프린지 사이의 공간이 좁은 경우 공략하는데 부담을 많이 느낌
    • 10번 홀에서 별도로 레슨해 준거 처럼 이런 경우 굴려서 올리려면 그린 앞의 프린지을 2~3번 튕겨서 속도를 줄이고 붙이는 샷이 좋음
    • 그러나 이보다는 52, 56, 60도 웨지중 최소 하나는 띄우는 샷을 자신있게 할수 있는 클럽을 만드는 것이 효과적
  • 스윙
    • 템포와 임펙트 모두 괜찮음
    • 그러나, 스윙궤도는 레슨 때보다는 아웃사이드-인 형태가 조금 더 많이 나오고 있음
    • 긴장하게 되면 그립에 힘이 들어가면서 클럽을 당겨서 치는 경향도 가끔 보임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윙템포와 궤도는 이제 좀 일정해 졌는데, 임팩트 시에 클럽이 스퀘어로 맞지 못하는 현상을 조금 개선하는 스윙을 하다보니 레슨중에 샷이 잘 안 맞는 경우가 많아었음.

  • 전반적으로 스윙이 일정하고 괜찮으나, 여전히 탄도가 높은 편
  • 직선으로 날아가다다 후반에 약간 페이드가 발생하는 샷
  • 클럽이 임팩트 시점에 클럽이 약간 열려서(누워져서) 맞는 형태
  • 스윙궤도가 간혹 오른팔이 떨어지면서 아웃사이드-인 형태가 보임
  • 임팩트 시점에서 오른쪽 어깨가 내려가면서 머리도 다소 오른쪽이 내려가서 클럽이 누워져서 맞는 현상을 야기하는 것으로 보임
  • 이는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서 많이 떨어질수록 더 심하게 발생
  • 현재의 가장 큰 이슈는 오른쪽 겨드랑이에 팔이 붙어야 하는것이고 이것이 개선되면 자연스럽게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또는 아래로 내려가는 현상을 개선할 수 있을것으로 생각 됨

당분간 주안점을 둬야 하는 부분이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 잘 붙도록 하고, 오른손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는것!!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