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레슨 이후에 무슨일이 있었길래 갑자기 기량이 많이 늘었네요. 임팩트도 좋아지고 클럽 무게를 느끼면서 하는 샷을 이해하는 듯 하네요.

현상 

  • 오른손 손목을 많이 사용하여 타구가 심하게 왼쪽으로 감김
  • 백스윙은 좋으나 피니시 동작이 잘 마무리가 되지 않음
  • 스윙 루틴에서 불필요한 동작이 많이 있음. 이부분도 이제는 연습하면서 루틴으로 새롭게 만들 필요가 있음

레슨

  • 스윙에서 임팩트 순간에 오른손의 움직임이 많으면 공을 일정하게 임팩트 하기 힘드므로 오른손의 움직임을 줄이는 것이 좋음
  • 그냥 힘을 빼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으니, 타겟 방향보다 약간 오른쪽인 1시나 2시 방향으로 클럽을 길게 보내 준다는 느낌을 가지고 샷을 하게 되면 오른손의 감김을 조금 자제 할 수 있음
  • 백스윙 동작에서 오른쪽 어깨위로 올라가는 것처럼, 클럽의 날이 피니시 동작에서 왼쪽 어깨위로 지나가는 피니시를 가져야 임팩트 순간의 스윙패스도 일정하게 잘 유지 할 수 있음
  • 이제 스윙패스가 조금씩 잡혀가고 있으니 불필요한 동작은 지금부터 없애는 것이 좋음
  • 타겟을 보고 타석에 들어와서 연습스윙 후 셑업을 취한 후 샷을 하는 형태로 간결하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한 주 레슨을 쉬어서 그랬는지, 아니면 최근 라운딩을 자주 해서 그런지 스윙의 전체적인 느낌과 리듬이 많이 불안정 해졌습니다.

현상


  • 스윙궤도를 유지하며 스윙하는 형태가 아니가 매번 공을 맞추려는 스윙 형태
  • 백스윙에서 손목을 쓰는 것이 적어서 괜찮으나 임팩트시 손목을 많이 사용하여 롤링이 상당히 심함
  • 다운스윙 시 겨드랑이에서 팔이 떨어지면서 팔로 스윙을 시작하고 이로 인해 아웃 사이드-인 형태의 스윙이 발생

레슨

  • 라운딩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레슨 시 보다 스윙 크기가 커지는 현상이 생기고 거리에 대한 욕심이 생기는데, 반면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 없어서 거리는 오히려 나지 않음
  • 이로 인해 공을 맞추기 위한 스윙 형태로 바뀌게 된 것으로 보이는데, 공이 잘 맞던 맞지 않던 원래 스윙 궤도를 유지하고 스윙을 하는 것이 바람직
  • 팔을 주로 사용하게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어깨턴을 조금 더 하는 것이 좋겠음
  • 오른 손목의 움직임이 전체 스윙을 좌우하는 형태로 인해 일정한 스윙을 못하고 있는데, 오른손에서 힘을 좀 더 빼야 클럽의 무게를 느낄 수 있으니 왼쪽 손과 몸이 리딩을 할 수 있도록

- 마인드골프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LW-S

  • 레슨한 지 좀 시간이 되어서 그런지 자세가 약간 흐트러져 있었음 
  • 눈에 띄게 보이는 것 중에 셑업 자세에서 두 팔이 어깨에서 자연스럽게 떨어지지 않고 긴장된 상태로 약간 펴진 상태로 그립을 잡고 있음
  • 특히 왼쪽 팔을 인위적으로 펴고 있어서 자연스럽게 팔을 떨어트리고 나서 샷이 안정적으로 됨
  • 스윙을 하면서 시선이 클럽을 따라 움직이고 있어서 이로 인해 고개가 좌우로 움직이는 현상
  • 지금 스윙 크기에서는 하체도 많이 움직이지 않기에 시선은 공을 보고 유지하는 것이 좋음

LW-M

  • 백스윙에서 팔이 굽혀지지 않게 하는 것에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팔이 경직되고 있음
  • 백스윙에서 클럽이 열리지 않는 것은 좋으나 닫힌 상태를 많이 유지하고 있어서 스윙이 자연스럽지 못함
  • 두손 그립에서 특히 오른손 그립의 힘을 빼야 스윙의 템포가 일정하게 나올 수 있음
  • 공을 백스윙에서 떨어지는 힘 그대로 치면 되는데, 두손에 힘이 들어가면서 감속이 생기고 공을 맞추려는데 신경을 쓰게 됨
  • 백스윙 크기보다 팔로우스로 크기가 같거나 큰 것이 좋으니 그립에 힘을 빼고 스윙을 크게 하는 것이 좋겠음
  • 레슨 후반에 잘 맞았던 샷을 잘 기억하고 연습

LW-F

  • 백스윙 궤도도 괜찮은 상태고, 다운스윙도 인사이드에서 아웃으로 잘 궤도를 그리고 있음
  • 그립에 특히 오른손에 임팩트시 힘이 많이 들어가는데, 오른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줄이고 스윙궤도를 일정하게 하면서 아크를 크게 하는 스윙이 효과적
  • 임팩트 시 인사이드 아웃으로 들어온 스위이후 타겟 방향보다 조금 오른쪽으로 밀어주는 스윙을 하게 되면 좀 더 큰 스윙 아크를 만들 수 있음
  • 임팩트 이후 팔로우시 두 팔이 빨리 접히는 경향이 있는데, 지금보다는 좀 더 뻗어주는 것이 좋음

- 마인드골프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그립 잡는 방법을 바꾼 이후에 한 라운딩이어서 저도 결과가 궁금했었는데, 본인이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나 보네요. 그래도 중간에 그립을 원래대로 바꾸지 않고 끝까지 쳤다는 것은 칭찬해 줄만 합니다. 새로운 것을 적용할 때 잘 안되면 원래 하던대로 하고 싶은 생각도 많을 수 있는데 말이죠.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0, 보기3, 더블5, 트리플1
  • 오랫만에 파를 한개도 못했네요.
  • GIR도 하나도 없으니 파를 못한게 어찌 보면 당연하겠구요.
  • 드라이버는 이제 일관되게 다 오른쪽으로 가는거 같습니다.
  • 어제 레슨때도 아이언은 그나마 던져서 쳐지는 느낌을 아는거 같았는데, 드라이버는 맞는 순간에 이미 그립이 몸의 왼쪽으로 넘어가는 현상이 지속되더니 일정하게 오른쪽으로 날아간 현상이네요.
  • 본인의 소감에서도 페어웨이 약 1미터 정도 오른쪽에 떨어졌다고 하니 그리 나쁜거 같지는 않네요.
  • 문제는 아이언이었나 본데, 레슨시 쳤던 그 감을 한번도 살리지 못했나 보네요.
  • 아마도 한두번 샷이 잘 되지 않으면서 그립에 힘도 들어가고 마음도 급해졌을 겁니다.
  • 사실 이럴 때 일수록 플레이의 속도를 좀더 늦춰서 마인드 골프를 해야 하는데, 현실에서 그러기는 쉽지 않죠. --"
  • 다행이 벌타는 없었지만, 아이언이 상당히 좋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이 된 라운드인거 같네요.

골프를 이기려는 마음보다는 잘 달래서 또는 순응하는 모드가 좀더 부드러운, 편한 골프를 만들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아래는 본인 라운딩 소감
위크 그립으로 바꾸고 첫 라운딩 스코어입니다.
스코어 상으로는 조금 못친 정도 이지만.. 정신적으로는 많이 못쳤습니다..ㅡ.ㅡ ( 골프 시작이후 첨이라는..) 
클럽별 상태입니다.
드라이버 : 대부분 약간의 슬라이스.. 하지만 페어웨이에서 1m정도 벗어난 지점.
                그립 바꾸고 치기 좀 쉬워진듯..
웻지 :  처음에는 기존 방식대로 스트롱 그립으로 하다가 그립을 너무 왔다 갔다 하는것 같아서
           위크 그립으로 치기 시작함. 거리 감각이 없어졌음. 공은 뜸..^^
아이언 : 계속 탑볼과 대부분 뒷땅... 거리와 상관없이 모든 클럽을 들어봤으나...
             모든 클럽이 100야드.. 잘 맞은 공은 없었고.. 위로 뜬공은 9번으로 쳤던 1번정도..
             손에 힘이 안빠지면서 계속 뒷땅...^^
 
아이언이 안맞는 날은 스코어와 상관없이 정신적 대미지가 많은데요...
그래도 끝까지 그립을 바꾸지 않고 했다는 것에 위안을 삼습니다.
이상 오늘 라운딩 로그 였습니다.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