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번 레슨 이후에 연휴동안 라운딩을 많이 하고 나서인지 하체의 견고함이 많이 덜 해짐
  • 골프화를 안 가지고 와서 인지 더 하체가 고정이 잘 안됨
  • 백스윙에서의 자세와 궤도는 좋은데, 다운스윙하면서 상체가 타겟 방향으로 빨리 넘어감
  • 임팩트 순간에 좀더 공이 있는 위치에 집중해서 칠 필요가 있음
  • 숏게임 레슨
  • 먼저 그린 주변 숏게임에서는 공이 있는 라이 파악이 제일 중요
  • 그린 주변 라이가 좋은 곳에서는 전방에 장애물이 없는 경우 가급적이면 굴리거나 탄도가 높지 않은 샷으로 하는 것이 좋음
  • 공을 띄워서 치더라도 일부러 띄우기 위한 샷 보다는 가급적 클럽의 로프트를 최대한 이용하는 형태가 좋음
  • 편하게 똑딱이로 칠수 있는 경우 이외의 스윙에서는 조금은 코킹을 하여 스윙을 하는 것이 클럽의 무게를 느낄수 있어서 좋음
  • 러프에서 공이 좋은 라이에 살짝 떠 있는 경우엔 일반적인 형태처럼 어프로치를 해도 좋은데, 약간 박혀 있는 경우엔 코킹을 살짝 하고 다운스윙에서 왼쪽 다리에 힘이 조금 실리게 하면서 공부터 가볍게 임팩트 하면 좋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상

  • 그린 주변에서의 칩샷, 어프로치에서는 큰 문제점은 보이지 않음
  • 그린 주변 에이프런과 같이 잔디 상태가 좋은 곳으 칩샷은 안정적이나 러프 지역에서는 공이 놓인 위치에 따라서 간혹 다운스윙 시 스윙속도를 감속하거나 손목을 사용하여 때리는 스윙이 나옴
  • 다운 힐에서 핀과 가까운 위치에서의 칩샷은 거리를 맞추는데의 부담감으로 인해서 인지 자연스러운 스윙이 나오지 않고 있고 백스윙을 아래로 길게 빼는 현상
  • 벙커샷은 오른손을 많이 사용하고 있어서 클럽의 로프트를 충분히 살리지 못하고, 클럽이 모래에 깊게 들어가 두꺼운 샷이 발생

레슨

  • 그린 주변의 칩샷, 어프로치 샷에서 중요한 것은 핀을 보고 공략을 하는 것이 아니라 볼링에서 aiming spot을 보고 하는 것 처럼 공이 떨어질 위치를 미리 파악하고 그 곳에 공을 떨어트리는 것이 중요
  • 클럽마다 떠서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를 파악하여 라이의 상태, 주변 상황을 보고 클럽과 타구를 결정
  • 샷을 할때는 최대한 클럽의 무게를 느끼며 클럽 헤드가 중력에 의해서 떨어지는 자연스런 다운스윙이 되도록 노력
  • 러프에 공이 있을때 클럽을 낮고 길게 빼주면, 러프에 클럽이 걸리니 평소 스윙보다는 조금은 가파르게 백스윙을 하고 스탠스는 왼쪽 발에 무게가 실리도록 하는 것이 좋음
  • 그린 주변 다운힐 러프에서는 클럽을 오픈하고 백스윙시 조금 가파르게 올려서 헤드 무게로 공 밑을 파고 들수 있도록 충분히 넣어줌
  • 가장 많이 보이고 있는 문제점은 오른손을 많이 쓰는 것인데, 특히 벙커에서 오늘손을 쓰다보면 클럽을 열어 유지하지 못하고 닫히게 되고 원래의 로프트 보다 낮아지고 클럽이 모래에 박히는 경우도 많이 발생
  • 클럽을 열고 다운스윙 시 오른쪽 팔꿈치가 몸 앞쪽으로 나올 수 있도록 - 마치 호수에 물 수제비를 뜨듯이 - 유지하여 샷이 될 수 있도록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동안의 레슨으로 아이언과 드라이버의 스윙궤도는 어느정도 잡힌 듯 하여, 당분간은 웨지샷 위주로 레슨을 하기로 했습니다. 요즘 라운딩의 결과를 보더라도 숏게임과 퍼팅이 상당히 많은 타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만 보더라도 아이언과 드라이버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 같네요. 특히 웨지샷 중에서도 1/2, 3/4 스윙과 같은 풀스윙이 아닌 스윙에서 기존의 스윙궤도와는 전혀 다른 자세를 보이고 있어 이 부분을 우선적으로 레슨합니다.

  • 풀스윙으로 하는 웨지샷은 가끔 뒤땅이 나긴 하지만, 스윙궤도와 템포 모두 일관된 스윙을 하고 있음
  • 그러나 1/2, 3/4 스윙에서는 원래 풀스윙에서 보여지는 궤도와 템포 모두 다르게 스윙을 함
  • 이미 스윙크기로 충분히 거리를 조정할 수 있는 자세를 마련하고도 임팩트 순간에 인위적인 힘을 가하여 손과 팔로 스윙 스피드와 세기를 결정하려고 함
  • 이런 인위적인 힘으로 임팩트 존에서 매번 다른 형태의 스윙이 만들어짐
  • 스윙 크기를 작게하여 부드러운 스윙을 해야 하는데, 손목과 팔의 힘으로 조정하려는 노력으로 살살치는 형태의 스윙이 됨
  • 임팩트 존에서 스윙스피드도 작아지고 팔로우스로도 길게 뻗어주지 못함
  • 생각하여야 할 것은 스윙크기가 작더라도 스윙의 궤도는 풀스윙에서 만들어지는 궤도의 일부 구간을 지나가는 것이지, 새로운 스윙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
  • 그리고 웨지 자체의 로프트가 충분히 나올 수 있도록 클럽을 잡고 스윙을 하고, 그 로프트가 유지되고 타구의 방향이 타겟쪽 방향에 더 가깝게 하기 위해 팔로우스로 시 클럽페이스는 하늘을 향할 수 있도록 유지
  • 이런 자세에서 왼쪽 겨드랑이의 치킨윙은 자연스러운 현상
  • 아이언 칠 때의 버릇인 오른손의 움직임이 많아지면 임팩트 시 클럽이 닫혀지면서 원래의 로프트보다 낮게 샷이 되어 띄우는 샷을 만들기 어렵고 굴러가는 샷이 되어 런도 많아지고 방향도 왼쪽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짐
  • 실제 러프에서 연습한 내용
    • 가장 중요한 것은 러프에 공이 위치할 때 러프 상태를 확인 하는 것
    • 웨지가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있는지, 공이 많이 뭍혀 있는지, 잔디의 특성은 어떠한 지를 파악하는 것이 제일 중요
    • 약간의 코킹을 하여 클럽 헤드가 떨어지는 무게를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자연스런 스윙을 하여야 함
    • 피해야 할 것이 손목으로 때리고 힘 조절을 하려는 동작은 러프에 클럽이 잡힐 수 있고 치고나서 공이 바로 앞에 떨어지는 샷 또는 공을 직접 맞춰 많이 굴러가는 샷을 만듦
    • 스윙을 끊어치지 말고 릴리즈를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음
    • 러프에 많이 박혀 있고 풀이 강하면 그립은 평소보다 조금은 강하게 잡는 것이 좋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