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

  • 테이크어웨이와 백스윙에서 하체의 움직임이 많음
  • 백스윙을 천천히 하는 것이 클럽을 잡고 있는 그립에 긴장감을 더 주고 손과 팔에 힘이 더 들어가 보임
  • 테이크어웨이에서 코킹을 하는 시점이 조금 빨라서 스윙아크가 조금 작아짐
  • 테이크어웨이 시 방향이 몸에서 멀어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음
  • 임팩트에서 오른손의 움직임이 많아 공을 임팩트할 때 일정하게 클럽 페이스의 각도가 유지하지 못함
  • 팔로우스로는 좀 더 타겟 방향으로 뻗어 주도록
  • 피니시 자세는 상당히 많이 좋아졌음

레슨

  • 스윙을 고치기 위해서는 풀스윙 보다는 3/4 또는 1/2 스윙으로 크기를 줄여서 백스윙을 하는게 좋음
  • 백스윙 크기는 조금 작게 하나, 팔로우스로는 그대로 길게 가져도 괜찮음
  • 테이크어웨이 시 허리높이 올라올 때까지 손목 코킹은 자제하고 방향도 조금더 몸쪽으로 붙여서 시작할 수 있도록
  • 무엇 보다도 오른손을 많이 사용하는 것을 자제하도록. 그립을 잡을 때 오른손을 왼손 보다 약하게 잡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음
  • 그립은 클럽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가볍게 잡아야 팔꿈치, 어깨까지 긴장을 풀 수 있음
  • 하체의 움직임이 있어 전반적으로 자세가 불안정해 보이는데, 발을 바닥에 좀 더 견고히 붙히고 체중 이동은 가급적 많이 안하는게 좋을 듯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 레슨을 일주일에 두번 하기로 했는데, 왼쪽 팔꿈치가 아파서 한동안 쉬고 나서 1주에 한번씩 하고 있는데 이제 팔꿈치가 좀 나아가는거 같으니 다시 일주일에 두번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오늘 스윙을 보니 지금 스윙에서 팔로우스로시 팔을 길게 뻗어주지 못하고 몸쪽으로 빨리 감기면서 팔꿈치가 급격히 굽혀지게 되어 부담을 줄 수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지금보다는 팔을 최대한 펴서 큰 피니시를 한다면 좀 더 나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 백스윙시 오른 손목의 코킹이 조금 일찍 시작되어 백스윙 크기가 작아지는 현상이 있으니 테이크어웨이 시 좀더 길게 빼 주는 것이 좋겟음
  •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오른 손목을 많이 쓰고 있음
  • 오른쪽 손으로 스윙을 리드하려다 보니 코킹도 빨리 풀려지고 있음
  • 임팩트 시에 일정한 코킹과 손목의 릴리즈가 되지 않음
  • 임팩트 존에서 오른 손목이 과도하게 빨리 롤링이 되면서 클럽이 빨리 닫힘
  • 팔로우스로에서 클럽 헤드가 타겟 방향보다 심하게 왼쪽으로 감김
  • 임팩트 존에 집중하지 못하고 상체가 타겟 방향으로 빨리 이동
  • 상체가 위로 움직여져서 클럽이 위로 당겨지는 효과로 탑볼 형태의 타구가 발생
  • 임팩트 시 상체의 움직임이 많아서 왼쪽으로 스웨이와 상체가 타겟 방향으로 움직이며 강한 임팩트를 하지 못함

스윙 템포와 궤도는 괜찮은 편이니 상체의 움직임을 좀 적게 하도록 노력하고 오른손목의 움직임을 지금보다 적게 하는 것이 주요 고칠 부분임. 팔로우스로에서 클럽을 타겟 방향보다 약간 오른쪽 1시 또는 2시 방향으로 길게 그리고 크게 한다는 생각이 도움이 될 것임.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동안 팔꿈치가 아프다고 하여 레슨을 중단한지가 2개월이 되었네요. 정말 오랫만에 레슨을 했네요. 팔꿈치 상태가 괜찮은지 보려고 최근에 몇번 연습장을 와서 공을 몇개씩 쳐보긴 했다고 하네요. 오랫만에 하는 레슨이고 하니 그동안 자세와 스윙이 얼만큼 변화가 있는지부터 보았습니다.

  • 가장 크게 보이는 것은 허리 턴이 많이 되고 있음.
  • 왼쪽 무릅이 상당히 많이 굽혀지면서 턴이 되고 있어서 하체의 움직임이 상당히 많음
  • 어드레스 자세에서 두 무릅을 많이 굽히고 있고 상체는 많이 숙이고 있어서 몸이 전체적으로 펴지는 모양 보다는 구부러져 있는 상태
  • 지금 보다 무릅도 좀 펴고 상체도 약간 들어서 본인의 신체 조건을 최대한 사용하는 것이 좋겠음
  • 팔로우스로에서는 두팔이 타겟 방향으로 길게 펴서 몸쪽으로 클럽이 당겨지지 않도록 주의 
  • 하체의 움직임이 많으면서 상체가 스웨이와 슬라이드가 심하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
  • 왼쪽 무릅의 움직임을 줄이고 임팩트 시 머리가 어드레스 시 있던 위치 또는 약간 오른쪽에 남겨두는 느낌으로 쳐야 좀더 정확하고 강한 임팩트를 할 수 있음
  • 그립은 클럽을 놓지지 않을 정도로만 잡고, 스윙은 큰 아크가 나올수 있도록 스윙을 하는 것이 좋음

당분간은 레슨을 오랫만에 하는 것이니, 예전 감각을 찾는 수준에서 하도록 할예정. 무엇보다 움직임이 많은 부분을 줄이도록 노력해야 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중에 라운딩을 했다고 해서 얘기를 들어보니, 전반은 좀 안 맞았는데 후반되면서 좀 나아졌다고 함. 전반 내내 힘이 안빠져서 힘들었는데, 후반부터 힘이 빠지면서 좀 더 부드러운 스윙이 되었다고 함. 지금은 스윙궤도를 일정하게 만드는 과정이기에 이러한 현상이 계속 있을 것인데, 그렇다고 공을 맞추기 위해 인위적으로 스윙을 만드는 것은 좋지 않으며, 공이 잘 맞지 않더라도 본인의 스윙궤도를 믿고 자신감 있게 치는 것이 더 중요!!

  • 어드레스 시 공과 스탠스가 좀 가까운 편이었음. 
  • 그 거리가 가까워지면 스윙을 크게 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팔로 조금만 던져서 치게 되는 경우 생크(Shank)가 나거나 클럽의 힐(Hill) 사이드 쪽에 맞으면서 거리가 적게 나가는 현상이 있음
  • 팔로우시 클럽이 너무 높게 넘어가는 경향이 있는데, 언급했듯이 왼쪽 어깨 위쪽으로 넘어가는 느낌을 갖는것이 좋음
  • 오늘 친 샷 중에서 많은 경우 왼쪽으로 휘어져 가는 훅 또는 드로우성 구질의 샷은..
    1. 왼쪽 다리가 다운스윙/임팩트 시에 지탱해 주지 못하고 넘어가면서 상체가 같이 넘어가고
    2. 이때 클럽을 잡은 오른손 손목 롤링이 조금 강하게 작용할 때
    3. 그리고 클럽을 팔로우스로우 시에 타겟 방향으로 팔을 펴서 던져 주면서 아크를 크게 피니시를 하지 못하여 나타나는 현상
  • 이렇게 될 경우 임팩트 시에 양어깨를 이은 선이 타켓 방향보다 왼쪽을 많이 가르키게 되고 원래 목표로 했던 샷보다 왼쪽으로 날아가는 타구가 많아 짐
  • 무릅의 움직임에서는..
    • 왼쪽 무릅은 백스윙할 때 골반이 틀어지는 정도로 인해서 틀어지는 정도로만 틀수 있도록, 너무 많이 틀어지는 경우엔 하체의 움직임이 많아져서 일정한 샷을 하는데 방해
    • 오른쪽 무릅은 과도하게 임팩트 시에 넘어가는 현상은 없으나, 다소 뒤꿈치가 빨리 들려지는 현상이 있으니 이것을 유의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음 봤을때 자신의 신체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듯한 스윙을 하고 있었는데, 이제는 좀 자세가 나오는 듯 함

아이언

  • 신경을 쓰지 않으면 몸이 전반적으로 'C' 모양으로 구부러지게 되어 두 팔을 펴서 치는 스윙이 잘 이루어지지 않으니, 버릇이 될 때까지는 백본에 좀 힘을 주어서 허리가 곧게 펴지도록 하는 것이 좋겠음
  • 지금의 전반적인 스윙 플레인이 괜찮으니 허리를 펴고 스윙 아크를 크게 하도록 노력
  • 간혹 왼쪽으로 휘어지는 형태의 샷은 손목의 롤링이 많아서 나타나곤 하는데, 현재 하고 있는 오른손 그립에서 집게 손가락의 위치가 다른 나머지 손가락들과 가급적 붙여주어서 집게 손가락의 움직임을 자제시키는 것이 좋겠음
  • 팔로우스로 후 피니시를 간혹 짧게 하는 경향이 있는데, 피니시를 1~2초 유지하여 스윙의 마무리를 하는 것이 전체적인 스윙도 물 흘러가듯이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아크가 나오는데 도움을 줌
  • 어드레스 시에 클럽을 약간 들고 하는데, 이는 일반적으로 손과 팔에 긴장을 주어서 그닥 권해주고 싶지 않지만, 현재 이 형태의 어드레스가 익숙하고 샷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으니 그대로 유지하도록

웨지

  • 어프로치 샷은 가지고 있는 클럽의 PW(48도), GW(52도), SW(56도) 세개를 활용하도록
  • 어프로치에서 명심해야 할 것은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 라는 얘기
  • Putter - PW - GW - SW 순으로 사용할 것을 고려하여 클럽 선택을 하는 것이 안정적인 스코어를 유지할 수 있는 지름길
  • 어프로치 시에는 왼쪽 다리쪽으로 6:4 또는 7:3 정도의 무게 이동을 미리 하고 손목의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여 클럽의 무게로만 칠 수 있도록 그립을 가볍게 잡는 것이 중요
  • 다른 무엇 보다도 자신감이 매우 중요함
  • 공을 일부러 띄우려는 퍼 올리려는 샷을 절대 하면 안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 레슨 이후 하루 정도 연습하였다고 하는데, 보니 자세가 좀 흐트러진 느낌이 있었음

  • 전반적인 자세에서 문제점으로 보이는 부분은 그립에 상당히 힘이 많이 들어감
  • 이로 인해 팔에 긴장이 생기고 다운스윙 - 임팩트 시에 팔을 자연스럽게 펴주지 못함
  • 공이 잘 임팩트가 안되는 것이 반복되다 보니 스윙을 자신감 있게 하지 못하고 공을 맞추는 스윙을 하게 됨
  • 이럴 때에는 클럽 2개를 들고 스윙을 앞 뒤로 반복하면 손목 쓰는 것이 자제 되고, 클럽의 무게를 느낄 수 있게 됨
  • 어드레스 시에 어깨, 등을 조금 펴서 전체적으로 웅크리는 듯한 느낌 보다는 몸이 바깥쪽으로 펴지는 듯한 자세를 취해야 아크를 크게 그릴 수 있음
  • 공을 치기 위한 스윙이 되면 아크가 상대적으로 작아지기 때문에 가급적 백스윙을 낮고 길게 어깨로 시작하는 스윙을 하면 스윙 아크를 크게 그릴 수 있고, 손목으로 하는 백 스윙 대비 좀더 템포를 느리게 할 수 있음
  • 아크를 크게 하고 자연스럽게 임팩트를 하면서 일정하게 안정적인 탄도의 샷이 나타남

레슨 막바지에 찾은 감과 스윙 크기로 당분간 스윙을 하는 것이 좋겠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첫레슨한 레슨 로그를 올리마.
기존에 하던 레슨 내용과 같은 것들은 내용이 중복되거나 비슷할 수 있으니 참고하고 궁금하거나 이해 안되는건 언제든 질문 환영 !!


그립

    • 목적 : 두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
    • 종류 : 베이스볼, 인터락킹, 오버랩핑
      •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인터락킹이 힘이 없는 어린사람, 여자 등에 적합
      • 어른들은 대개 오버랩핑을 사용하나 인터라킹이 좀더 견고하고 안정적
      • 참고로 타이거 우즈는 어렸을 때 시작한 그립으로 지금까지 인터락킹 그립 사용
    • 잡는 방법에 따라
      • 스트롱 그립과 위크 그립
      •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방식은 스트롱 그립
      • 장단점으로는..
        • 스트롱 그립 : 강한 임팩트, 손의 움직임이 많아서 일관성 유지가 힘듦
        • 위크 그립 : 두손의 움직임을 절제. 두손의 일체감을 최대한 느낄 수 있음. 강하진 않지만 견고한 임팩트. 자연스럽게 겨드랑이에 팔이 붙어서 몸통과 같이 하는 스윙 유지
      • 질문 했던 그립이 왼손에서 지나가는 방향은 두번째 손가락의 가운데 마디와 바닥쪽의 살이 도톰한 부분이 클럽을 다운스윙 시에 지탱해 줄 수 있는 형태
      • 위에서 보았을때 손등과 마디가 2~3개 정도 보일 수 있는 위크 그립이 좋음


스윙의 주안점

  • 현재 스윙에서는 다른 것 보다는 다음의 것들만 생각하고 안정적인 스윙 궤도가 나올 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좋을 듯
    • 첫번째는 오른쪽 다리와 무릅의 움직임을 공이 있는 몸의 정면 보다는 타겟 방향쪽의 10시 방향쪽으로 이동. 지금과 같이 풀스윙을 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오른쪽 발 바닥이 보일 정도로 돌아가지 않아도 됨
    • 두번째는 클럽이 임팩트 지점에서 공을 칠 당시에 두 팔이 자연스럽게 펴지는 것. 이렇게 되려면 그립을 클럽을 놓치지 않을 정도로 가볍게 쥐는 것이 중요
  • 아직 다운스윙시에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서 떨어지면서 팔로 하는 스윙이 보이나, 이것을 수정하는 것 보다는 일단 위에 언급된 두가지 사항을 염두하여 자연스럽게 위의 동작이 익숙해 질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나을 듯
  • 다음 레슨까지 연습장이나 라운딩을 하게되더라도 오늘 레슨 한 스윙 내에서 샷을 하도록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