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시간이 맞지 않아서 거의 2주만에 하는 레슨이었네요. 
처음 레슨 때 그립도 바꾸고 몇가지 자세를 교정하는 등의 변화에 대한 습득이 매우 빨랐는데, 그 사이 자세가 다시 불안정 해 진 모습이 보이네요.

아이언

  • 전반적인 스윙 궤도는 좋아 보이나, 어깨부터 손까지의 근육에 힘이 들어가는 모습이 보임
  • 이로 인해 다운스윙 하면서 임팩트 존에서 자연스러운 스윙의 릴리즈가 되지 못하고 간혹 당겨 맞는 느낌이 큼
  • 잘 맞는 샷도 오른쪽 푸시 형태의 타구가 나오는데, 이것은 다운스윙 시 처음 어드레스 지점을 지나면서 클럽이 공이 날아가는 방향과 스퀘어로 맞고 나서 두손이 롤오버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팔로우스로가 되어야 하는데, 클럽을 인 - 아웃으로 뻗어주는데 너무 신경을 쓰다보니 클럽이 다소 열려진 채로 임팩트 되고 이후 롤오버 되기에 생기는 현상
  • 본인이 생각하기에 팔로우스로시 클럽이 너무 몸쪽으로 당겨지면서 낮게 넘어 간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잘 되고 있으니 무리해서 임팩트 후 바깥쪽으로 밀지 않아도 됨
  • 무엇보다 오늘 아이언 스윙에서의 핵심은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왼쪽 무릅이 너무 빨리 그리고 과도하게 돌면서 몸이 스웨이(Sway) 되고 왼쪽 다리부터 어깨까지 벽을 만들어 주지 못하고 무너지는 현상이 보임
  • 하체를 고정 - 무릅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고 - 하고 나서 치는 샷이 대체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보아 충분히 이부분이 전체 몸의 움직임에 영향을 많이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이니, 당분간은 하체 고정하는데 생각을 집중하는 것이 좋겠음

드라이버

  • 그동안 어드레스 시 정면에서 보지 않아서 몰랐던거 같은데, 드라이버 사용 시 공의 위치가 너무 과도하게 왼쪽으로 가 있는 상태임
  • 현재 위치는 거의 왼쪽발의 왼쪽 새끼 발가락 거의 끝쪽에 놓고 치고 있음. 너무 왼쪽에 공을 위치함.
  • 이로 인해서 요즘 자주 발생한다는 드라이버 탑볼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됨
  • 이유는 드라이버의 경우 클럽이 최저 지점을 지나서 올라가면서 맞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공의 위치가 왼쪽으로 멀어질수록 클럽이 올라가기에 공의 윗부분을 치게 되는 탑볼이 나올 수 있음
  • 일반적인 드라이버 사용 시 공의 위치는 왼쪽 발의 뒷꿈치에서 일직선상 정도로 알려져 있음
  • 어드레스 시 공의 위치가 바뀌면 상대적으로 마음이 좀 불편한 것은 있으나, 향후 안정적인 샷을 위해서 위치를 바꾸는 것이 좋음
  • 위치 변경후 공의 탄도는 여전히 좀 낮은 편이나, 그래도 탑볼 같은 현상은 나지 않음
  • 당분간 풀 스윙으로 연습을 하지말고 1/2 또는 3/4 스윙으로 스윙에 너무 힘을 주어 치지 말고 - 거리에 대한 신경은 쓰지 말고 - 스윗스팟에 공을 맞추는 정도의 감을 유지할 수 있는 연습을 하는게 바람직 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동안 연습장에서 레슨을 하였는데, 최근 숏게임이 잘 안된다고 하고 파3 골프장에서 라운딩 레슨을 희망하여 오늘은 라운딩 레슨을 했네요.
티샷과 세컨샷은 모두 아이언으로 하고 (맨 마지막 홀 하나만 유틸리티로) 나머지 그린 주변에서는 상황에 따라 피칭, 샌드 웨지 사용하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아이언

  • 어드레스 시에 몸이 전체적으로 안으로 응축되는 듯한 느낌이 남
  • 신체를 최대한 이용하지 못하는 스윙이 되고, 팔과 몸이 안쪽으로 당겨지는 형상의 자세가 됨
  • 지금보다 허리에 좀더 힘을 줘서 척추가 펴지는 느낌과 어깨도 지금보다 벌어지게 어드레스 하고 스윙은 자연스럽게 두 팔이 임팩트 존에서 펴지도록 신경을 쓰도록
  • 현상적으로는 공을 끝까지 보려는 노력으로 인해 팔로우스로 이후 동작에서도 과도하게 머리가 남아 있는게 보이는데, 공을 끝까지 보는 것은 좋으나 팔로우스로가 자연스럽게 뻗어주지 못하고 팔이 몸쪽으로 당겨지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유의
  • 간혹 여전히 아웃 - 인 스윙이 보이고 있음 

어프로치

  • 골프에서는 굴릴 수 있으면 굴리는 것이 안정적
  • 클럽 선택은 그래서 웨지들 중에서 로프트가 낮은 것에서 높은 것 순으로 가능성을 보고 하는 것이 좋음
  • 가지고 있는 클럽이 PW - AW - SW 이니 이 순서대로 생각을 해 보고 선택하면 됨
  • 만약 그린 근처의 잔디를 맞추고 굴리는 어프로치를 할때는 잔디의 특성을 파악하고 해야 함 (레슨 때 잔디의 특성은 간단히 얘기해 준 것을 기억)
  • 핀이 앞쪽에 붙어 있거나 그린 바로 앞에 벙커 등의 위험 지역이 존재할 때는 핀에 붙이려는 무리한 샷을 하는 것 보다는 핀 뒤쪽 또는 그린 넓은 쪽 등의 안전한 지역에 떨어 뜨려서 실수로 인한 타수 까먹지 않도록 유의
  • 띄워서 칠 때 주로 사용하는 샌드웨지는 인위적인 손의 움직임과 오른쪽 어깨가 내려 가면서 생기는 스쿠핑(Scooping) - 퍼 올리는 샷 - 현상이 좀 보이는데, 이것은 샷이 뜨지 않을까봐 우려로 인해 생기는 인위적인 동작이기에 상당히 좋지 않음
  • 웨지류는 기본적으로 로프트가 꽤 높기 때문에 정상적인 샷을 하여도 충분한 탄도를 유지할 수 있음
  • 자신감을 가지고 지금 백스윙 시 보다 조금은 가파르게 올리고 클럽을 자연스럽게 떨어뜨려 주면 공은 편안하게 잘 탄도대로 날아감
  • 중반 이후 샌드웨지 샷은 어떻게 치는지 충분히 아는 듯 하게 잘 쳤음 ^^*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주 금요일 오전에 있는 회사 사람들과의 라운딩 결과를 보내왔습니다.
레슨후 바로 다음날은 다른날 보다는 조금은 더 안정적인 모습인거 같네요. ^^*
45타 라이프 베스트를 쳤으면 상금을 차지하는 거여서 많이 아쉬움이 있는 라운딩인거 같습니다.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2, 보기4, 더블3
  • 무려 파를 2개나 했네요.
  • 최근에 본 스코어 중에서는 가장 안정적인 형태의 스코어를 보여준거 같습니다.
  • 스코어도 9홀 라이프 베스트인 46을 다시한번 쳤구요.
  • 어프로치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3퍼팅을 3개 한것이 조금 아쉬웠지만, 잘 한것으로 보입니다.
  • 드라이버는 이제 일정(?)하게 오른쪽으로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스윙이 차츰 일정해 지는거 같네요. 좋은 현상입니다.
  • 샷이 일정해서 수정하는 것도 상대적으로 쉬우니까요.
  • GIR을 3번 한 것도 기록인듯 하네요. 다만 2번은 3퍼팅으로 보기를 한게 아쉽네요.
  • 물에 빠진 벌타 하나가 있지만, 전반적으로 잘 한 라운딩이네요.

아래는 본인 라운딩 소감.
오늘 라운딩 스코어입니다.
아이언 샷은 나쁘지 않았지만... 연습장 처럼 잘 맞진 않았습니다.
방향성이 좋아서 거리는 생각한 만큼 나갔습니다.
드라이브가 계속 열여서 맞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웻지는 잘 못 맞지는 않았지만.. 올리긴 올렸지만.. 잘 올리지는 못한...
15번 홀에서 GIR하고 3퍼팅해서 보기한 것이 오늘의 패인이 아닌가 합니다.
마지막홀 보기만 해도 되는데 3퍼팅으로 더블했습니다.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바꾼 위크 그립과 본인이 선택한 인터락킹 그립으로 그립은 고정하기로 함
변경한 그립으로 아이언 스윙을 다시 체크 함

스윙

  • 한동안 괜찮았던 스윙궤도가 다운스윙시 아웃-인으로 많이 돌아갔음
  • 오른손을 많이 쓰는 형태가 눈에 띔
  • 한가지는 오른 손목을 과도하게 쓰면서 일정하지 못한 스윙을 보이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다운 스윙시 오른쪽 겨드랑이가 오른쪽 옆구리에 붙어서 내려오지 못하고 몸 앞쪽으로 나오면서 오른쪽 몸 전체가 앞쪽으로 밀리는 현상이 보임
  • 스윙은 기본적으로 두손이 비슷한 힘의 배분으로 하지만, 지금 같이 오른손의 움직임이 많으면 차라리 왼쪽 손이 전체 스윙을 리드하는 느낌을 가지고 스윙하는 것도 좋음
  • 오른 손목의 과도한 롤오버로 생기는 다른 문제점은 팔로우스로우 시에 클럽이 상당히 낮게 넘어가면서 왼쪽 팔이 굽혀지고 공이 날아가는 방향쪽으로 팔을 뻗지 못하는 스윙이 됨
  • 이로 인해 공의 방향성이 좋지 않을 수 있음
  • 현재로서는 오른쪽 팔이 임팩트(코킹이 풀리는 시기) 시기에 몸 앞쪽으로 빨리 나오는 부분을 수정하는게 우선
  • 중간 중간 오른쪽 다리 또한 신경을 안 쓰면 빨리 넘어가는 현상도 있으나, 이부분은 금새 수정 됨
  • 다행히도 본인이 현재의 문제점을 정확히 알고 있고 공을 치고 난 후 어떤 문제점으로 어떤 샷이 나오는지를 잘 느끼고 있는 상태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그립 잡는 방법을 바꾼 이후에 한 라운딩이어서 저도 결과가 궁금했었는데, 본인이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나 보네요. 그래도 중간에 그립을 원래대로 바꾸지 않고 끝까지 쳤다는 것은 칭찬해 줄만 합니다. 새로운 것을 적용할 때 잘 안되면 원래 하던대로 하고 싶은 생각도 많을 수 있는데 말이죠.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0, 보기3, 더블5, 트리플1
  • 오랫만에 파를 한개도 못했네요.
  • GIR도 하나도 없으니 파를 못한게 어찌 보면 당연하겠구요.
  • 드라이버는 이제 일관되게 다 오른쪽으로 가는거 같습니다.
  • 어제 레슨때도 아이언은 그나마 던져서 쳐지는 느낌을 아는거 같았는데, 드라이버는 맞는 순간에 이미 그립이 몸의 왼쪽으로 넘어가는 현상이 지속되더니 일정하게 오른쪽으로 날아간 현상이네요.
  • 본인의 소감에서도 페어웨이 약 1미터 정도 오른쪽에 떨어졌다고 하니 그리 나쁜거 같지는 않네요.
  • 문제는 아이언이었나 본데, 레슨시 쳤던 그 감을 한번도 살리지 못했나 보네요.
  • 아마도 한두번 샷이 잘 되지 않으면서 그립에 힘도 들어가고 마음도 급해졌을 겁니다.
  • 사실 이럴 때 일수록 플레이의 속도를 좀더 늦춰서 마인드 골프를 해야 하는데, 현실에서 그러기는 쉽지 않죠. --"
  • 다행이 벌타는 없었지만, 아이언이 상당히 좋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이 된 라운드인거 같네요.

골프를 이기려는 마음보다는 잘 달래서 또는 순응하는 모드가 좀더 부드러운, 편한 골프를 만들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아래는 본인 라운딩 소감
위크 그립으로 바꾸고 첫 라운딩 스코어입니다.
스코어 상으로는 조금 못친 정도 이지만.. 정신적으로는 많이 못쳤습니다..ㅡ.ㅡ ( 골프 시작이후 첨이라는..) 
클럽별 상태입니다.
드라이버 : 대부분 약간의 슬라이스.. 하지만 페어웨이에서 1m정도 벗어난 지점.
                그립 바꾸고 치기 좀 쉬워진듯..
웻지 :  처음에는 기존 방식대로 스트롱 그립으로 하다가 그립을 너무 왔다 갔다 하는것 같아서
           위크 그립으로 치기 시작함. 거리 감각이 없어졌음. 공은 뜸..^^
아이언 : 계속 탑볼과 대부분 뒷땅... 거리와 상관없이 모든 클럽을 들어봤으나...
             모든 클럽이 100야드.. 잘 맞은 공은 없었고.. 위로 뜬공은 9번으로 쳤던 1번정도..
             손에 힘이 안빠지면서 계속 뒷땅...^^
 
아이언이 안맞는 날은 스코어와 상관없이 정신적 대미지가 많은데요...
그래도 끝까지 그립을 바꾸지 않고 했다는 것에 위안을 삼습니다.
이상 오늘 라운딩 로그 였습니다.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