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첫레슨한 레슨 로그를 올리마.
기존에 하던 레슨 내용과 같은 것들은 내용이 중복되거나 비슷할 수 있으니 참고하고 궁금하거나 이해 안되는건 언제든 질문 환영 !!


그립

    • 목적 : 두손의 움직임을 최대한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
    • 종류 : 베이스볼, 인터락킹, 오버랩핑
      •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인터락킹이 힘이 없는 어린사람, 여자 등에 적합
      • 어른들은 대개 오버랩핑을 사용하나 인터라킹이 좀더 견고하고 안정적
      • 참고로 타이거 우즈는 어렸을 때 시작한 그립으로 지금까지 인터락킹 그립 사용
    • 잡는 방법에 따라
      • 스트롱 그립과 위크 그립
      •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방식은 스트롱 그립
      • 장단점으로는..
        • 스트롱 그립 : 강한 임팩트, 손의 움직임이 많아서 일관성 유지가 힘듦
        • 위크 그립 : 두손의 움직임을 절제. 두손의 일체감을 최대한 느낄 수 있음. 강하진 않지만 견고한 임팩트. 자연스럽게 겨드랑이에 팔이 붙어서 몸통과 같이 하는 스윙 유지
      • 질문 했던 그립이 왼손에서 지나가는 방향은 두번째 손가락의 가운데 마디와 바닥쪽의 살이 도톰한 부분이 클럽을 다운스윙 시에 지탱해 줄 수 있는 형태
      • 위에서 보았을때 손등과 마디가 2~3개 정도 보일 수 있는 위크 그립이 좋음


스윙의 주안점

  • 현재 스윙에서는 다른 것 보다는 다음의 것들만 생각하고 안정적인 스윙 궤도가 나올 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좋을 듯
    • 첫번째는 오른쪽 다리와 무릅의 움직임을 공이 있는 몸의 정면 보다는 타겟 방향쪽의 10시 방향쪽으로 이동. 지금과 같이 풀스윙을 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오른쪽 발 바닥이 보일 정도로 돌아가지 않아도 됨
    • 두번째는 클럽이 임팩트 지점에서 공을 칠 당시에 두 팔이 자연스럽게 펴지는 것. 이렇게 되려면 그립을 클럽을 놓치지 않을 정도로 가볍게 쥐는 것이 중요
  • 아직 다운스윙시에 오른쪽 팔이 겨드랑이에서 떨어지면서 팔로 하는 스윙이 보이나, 이것을 수정하는 것 보다는 일단 위에 언급된 두가지 사항을 염두하여 자연스럽게 위의 동작이 익숙해 질때까지 연습하는 것이 나을 듯
  • 다음 레슨까지 연습장이나 라운딩을 하게되더라도 오늘 레슨 한 스윙 내에서 샷을 하도록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