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시간이 맞지 않아서 거의 2주만에 하는 레슨이었네요. 
처음 레슨 때 그립도 바꾸고 몇가지 자세를 교정하는 등의 변화에 대한 습득이 매우 빨랐는데, 그 사이 자세가 다시 불안정 해 진 모습이 보이네요.

아이언

  • 전반적인 스윙 궤도는 좋아 보이나, 어깨부터 손까지의 근육에 힘이 들어가는 모습이 보임
  • 이로 인해 다운스윙 하면서 임팩트 존에서 자연스러운 스윙의 릴리즈가 되지 못하고 간혹 당겨 맞는 느낌이 큼
  • 잘 맞는 샷도 오른쪽 푸시 형태의 타구가 나오는데, 이것은 다운스윙 시 처음 어드레스 지점을 지나면서 클럽이 공이 날아가는 방향과 스퀘어로 맞고 나서 두손이 롤오버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팔로우스로가 되어야 하는데, 클럽을 인 - 아웃으로 뻗어주는데 너무 신경을 쓰다보니 클럽이 다소 열려진 채로 임팩트 되고 이후 롤오버 되기에 생기는 현상
  • 본인이 생각하기에 팔로우스로시 클럽이 너무 몸쪽으로 당겨지면서 낮게 넘어 간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잘 되고 있으니 무리해서 임팩트 후 바깥쪽으로 밀지 않아도 됨
  • 무엇보다 오늘 아이언 스윙에서의 핵심은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왼쪽 무릅이 너무 빨리 그리고 과도하게 돌면서 몸이 스웨이(Sway) 되고 왼쪽 다리부터 어깨까지 벽을 만들어 주지 못하고 무너지는 현상이 보임
  • 하체를 고정 - 무릅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고 - 하고 나서 치는 샷이 대체적으로 안정적인 것으로 보아 충분히 이부분이 전체 몸의 움직임에 영향을 많이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이니, 당분간은 하체 고정하는데 생각을 집중하는 것이 좋겠음

드라이버

  • 그동안 어드레스 시 정면에서 보지 않아서 몰랐던거 같은데, 드라이버 사용 시 공의 위치가 너무 과도하게 왼쪽으로 가 있는 상태임
  • 현재 위치는 거의 왼쪽발의 왼쪽 새끼 발가락 거의 끝쪽에 놓고 치고 있음. 너무 왼쪽에 공을 위치함.
  • 이로 인해서 요즘 자주 발생한다는 드라이버 탑볼이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됨
  • 이유는 드라이버의 경우 클럽이 최저 지점을 지나서 올라가면서 맞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공의 위치가 왼쪽으로 멀어질수록 클럽이 올라가기에 공의 윗부분을 치게 되는 탑볼이 나올 수 있음
  • 일반적인 드라이버 사용 시 공의 위치는 왼쪽 발의 뒷꿈치에서 일직선상 정도로 알려져 있음
  • 어드레스 시 공의 위치가 바뀌면 상대적으로 마음이 좀 불편한 것은 있으나, 향후 안정적인 샷을 위해서 위치를 바꾸는 것이 좋음
  • 위치 변경후 공의 탄도는 여전히 좀 낮은 편이나, 그래도 탑볼 같은 현상은 나지 않음
  • 당분간 풀 스윙으로 연습을 하지말고 1/2 또는 3/4 스윙으로 스윙에 너무 힘을 주어 치지 말고 - 거리에 대한 신경은 쓰지 말고 - 스윗스팟에 공을 맞추는 정도의 감을 유지할 수 있는 연습을 하는게 바람직 함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