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라운딩의 형태를 보면 드라이버 샷의 거리와 방향 모두 좋지 않아 경기를 힘들게 이끌어 가는 경향이 보이고 있네요. 당분간 드라이버 스윙을 원래대로 안정적으로 잡는 것이 우선이듯 합니다.

현상


  • 오른손에 힘이 들어가면서 오른쪽 어깨까지 힘이 들어가고 이로 인해 오른쪽 상체가 전체적으로 무너지는 현상이 생김
  • 클럽이 원래 로프트 보다 높게 그리고 열려서 임팩트 되기 때문에 탄도도 높고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타구
  • 하체 턴이 너무 되지 않고 상체 턴으로만 스윙을 하는 현상
  • 이로 인해 오른쪽 상체가 빨리 앞으로 나오는 형태로 아웃사이드 인 스윙
  • 연습 스윙에서는 상체가 위 아래로 많이 움직이지 않으나 공을 놓고 임팩트 할 때에는 움직임이 많음

레슨

  • 그립과 몸에 힘이 들어가서 경직되는 주된 원인이 오른손으로 임팩트에서 공을 때리려는 것으로 인한 것임
  • 오른손 그립을 가볍게 쥐고 클럽 헤드 무게로 인한 원심력으로 두 팔이 펴지는 스윙을 하는 것이 좋음
  • 골반을 이용한 하체 턴을 좀더 하는 것이 좋겠고, 이때 백스윙 탑에서 오른쪽 발 안쪽에 체중이 실리도록 하는 것이 중요함
  • 오른발 바깥쪽에 체중이 실리면 스웨이 되는 형태임
  • 왼쪽 무릅이 조금 나올수 있는데, 이것은 괜찮고 오히려 오른쪽 무릅이 임팩트 시 앞으로 나오는 현상을 방지 할 수 있음
  • 골반 턴으로 인해 오른쪽 공간이 많이 생겨서 다운스윙 초기 오른쪽 겨드랑이에 붙여서 클럽을 가지고 내려 오기도 원활 함
  • 궤도가 인사이드 아웃 형태로 잘 나올 수 있으나 자칫 코킹이 빨리 풀리면 뒤땅이 많이 나기도 하니 유의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