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그립 잡는 방법을 바꾼 이후에 한 라운딩이어서 저도 결과가 궁금했었는데, 본인이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나 보네요. 그래도 중간에 그립을 원래대로 바꾸지 않고 끝까지 쳤다는 것은 칭찬해 줄만 합니다. 새로운 것을 적용할 때 잘 안되면 원래 하던대로 하고 싶은 생각도 많을 수 있는데 말이죠.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0, 보기3, 더블5, 트리플1
  • 오랫만에 파를 한개도 못했네요.
  • GIR도 하나도 없으니 파를 못한게 어찌 보면 당연하겠구요.
  • 드라이버는 이제 일관되게 다 오른쪽으로 가는거 같습니다.
  • 어제 레슨때도 아이언은 그나마 던져서 쳐지는 느낌을 아는거 같았는데, 드라이버는 맞는 순간에 이미 그립이 몸의 왼쪽으로 넘어가는 현상이 지속되더니 일정하게 오른쪽으로 날아간 현상이네요.
  • 본인의 소감에서도 페어웨이 약 1미터 정도 오른쪽에 떨어졌다고 하니 그리 나쁜거 같지는 않네요.
  • 문제는 아이언이었나 본데, 레슨시 쳤던 그 감을 한번도 살리지 못했나 보네요.
  • 아마도 한두번 샷이 잘 되지 않으면서 그립에 힘도 들어가고 마음도 급해졌을 겁니다.
  • 사실 이럴 때 일수록 플레이의 속도를 좀더 늦춰서 마인드 골프를 해야 하는데, 현실에서 그러기는 쉽지 않죠. --"
  • 다행이 벌타는 없었지만, 아이언이 상당히 좋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이 된 라운드인거 같네요.

골프를 이기려는 마음보다는 잘 달래서 또는 순응하는 모드가 좀더 부드러운, 편한 골프를 만들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아래는 본인 라운딩 소감
위크 그립으로 바꾸고 첫 라운딩 스코어입니다.
스코어 상으로는 조금 못친 정도 이지만.. 정신적으로는 많이 못쳤습니다..ㅡ.ㅡ ( 골프 시작이후 첨이라는..) 
클럽별 상태입니다.
드라이버 : 대부분 약간의 슬라이스.. 하지만 페어웨이에서 1m정도 벗어난 지점.
                그립 바꾸고 치기 좀 쉬워진듯..
웻지 :  처음에는 기존 방식대로 스트롱 그립으로 하다가 그립을 너무 왔다 갔다 하는것 같아서
           위크 그립으로 치기 시작함. 거리 감각이 없어졌음. 공은 뜸..^^
아이언 : 계속 탑볼과 대부분 뒷땅... 거리와 상관없이 모든 클럽을 들어봤으나...
             모든 클럽이 100야드.. 잘 맞은 공은 없었고.. 위로 뜬공은 9번으로 쳤던 1번정도..
             손에 힘이 안빠지면서 계속 뒷땅...^^
 
아이언이 안맞는 날은 스코어와 상관없이 정신적 대미지가 많은데요...
그래도 끝까지 그립을 바꾸지 않고 했다는 것에 위안을 삼습니다.
이상 오늘 라운딩 로그 였습니다.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라베(라이프 베스트)를 깼군요.
연일 안정적으로 실력이 느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레슨 하는 사람에게는 이게 가장 행복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1, 보기6, 더블2
  • 이번에도 트리플이 없는 플레이를 했네요.
  • 가장 인상적인 것은 보기가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 90대를 치면서 가장 바람직한 스코어 형태가 파보다는 보기가 많은 것이죠.
  • 페어웨이 적중률은 50%대이니 안정적인거 같고
  • 퍼팅이 평소보다 2~3개 가량 줄었군요.
  • 다른날 보다 벙커 샷이 좀 많았고
  • 오늘은 벌타가 하나도 없는 것이 인상적이네요.
  • 스코어 카드로도 안정적으로 잘 플레이한게 보입니다.
  • 잘했습니다. ^^*


아래는 본인의 소감 ^^*
오늘 라운딩 스코어 입니다.
오늘 안정적으로 잘 되었습니다. 얼마전 라베를 했는데..다시 갱신했습니다.
11번 홀에서 세컨샷이 벙커에 들어갔는데.. 잘 올려서 마무리 했습니다..한번의 위기를 넘겼는데요..
13번 홀에서 벙커샷을 두번이나 했습니다. 두번째 샷이 잘 붙어서 원펏으로 마무리해서 위기를 잘 넘겼구요..
전체적으로는 퍼팅이 잘됬구요...아이언은 방향은 괜찬은데..약간씩 짧아서 GIR이 거의 없습니다.
언덕 파3인 15번 홀에서 세컨에 올려놓고 3퍼팅을 했습니다..오늘인 이것이 가장 큰 실수입니다..^^
이상입니다..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오랫만에 같이 한 라운딩이었네요.
Rancho San Joaquin 보다 조금은 어려운 Strawberry Farms에서 쳤습니다.
평소보다 하나 뒤 티에서 쳤음에도 나름 안정적인 경기 내용을 보였네요.

경기를 스코어카드를 보면...

  • 파2, 보기3, 더블3, 트리플1
  • 지난번 9홀 기록과 동타를 쳤네요.
  • 비록 파 35지만, 골프장의 난이도를 생각한다면 좋은 경기 내용인 거 같습니다.
  • 드라이버의 적중률은 다소 떨어졌으나, 그것 보다는 샷이 일정해 지는 추세로 가고 있는거 같습니다.
  • 페어웨이를 벗어난 것은 다 오른쪽으로 갔으니, 일정하다는 측면에서는 바람직 합니다.
  • 그리고 오른쪽으로 슬라이가 난 것도 벌타를 먹을 정도로 심하지 않고 러프 정도에 위치한 것이니 드라이브도 이제 좀 잡혀 가는 듯 하네요.
  • 잘 보이지 않던 GIR도 오늘은 2개나 보이네요. ^^*
  • GIR 한 홀에서 파로 잘 마감한 것도 좋은 내용이구요.
  • 퍼팅은 전 홀 2펏으로 아주 잘 했습니다.
  • 평소 3펏이 많았는데, 안정적이었네요. 
  • 벌타 2개와 마지막홀 트리플이 조금 아쉬운 플레이었네요.


아래는 당사자의 라운딩 소감입니다. ^^*
오늘은 초반만 제외하면 괜찬았던것 같습니다..^^
그래도 블루는 넘 길더라구요...ㅎㅎ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첫번째 레슨에 아이언의 스윙 원리와 궤도에 대해 알려주고 교정을 해주었는데, 그 이후 라운딩에서 드라이버가 너무 잘 안되어 (페어웨어 적중 0% --") 라운딩 결과가 좋지 않았다는 말을 듣고 두번째 레슨에 일단 드라이버 교정에 집중한 결과 아래와 같이 좋은 결과가 난 것 같습니다.

물론 배우는 녀석이 아주 잘 습득을 하고 잘 따라해서 그런결과겠지만, 여튼 가르쳐 주는 사람 입장에서도 좀 뿌듯하네요. ^^;

전반적으로 스코어 카드에서 대략 보면 (같이 라운딩 한것은 아니지만 ^^) 아래와 같이 좋은 결과로 보입니다.
  • 파 1, 보기 4, 더블 4 로 트리플이 없는 안정적인 플레이
  • 평상시 드라이버와 아이언의 악성 슬라이스로 벌타가 많았으나 벌타가 하나도 없음
  • 인상적인 것은 드라이버 페어웨이 적중율이 42%에 달한다는 것
  • GIR 한 곳에서는 파로 마무리

아래는 당사자의 메일을 그대로 인용한 것입니다. ^^;
드라이버 연습한데로 힘빼고 칠려고 했는데요...
넓은 필드를 보니 손에 힘이 들어가서..스윙은 힘뺐는데..덮어주지 못해서..
3개만 페어웨이입니다...^^
페어웨이 0%에서 40%가까이 좋아져서 스코어는 그만큼 줄었습니다.
아이언은 러프에서 친거 한번빼고는 다 잘 맞았습니다..^^
하이브리드 두번 쓴거는 슬라이스..ㅡ.ㅡ.
이상 금요일 라운딩 보고 입니다.
^^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