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숏게임 레슨
  • 임팩트에서 약간 퍼올리는 듯한 형태의 스윙
  • 백스윙에서 다소 스웨이가 되는 현상이 있는데, 백스윙 과정 중에도 왼쪽에 체중을 실어두고 치는 형태로
  • 뒤땅도 줄어들고 임팩트가 보다 정확해짐
  • 숏게임을 띄우는 샷 위주로 하는데, 가급적 굴리는 샷도 익혀서 다양한 샷을 하는 것이 좋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 숏게임 레슨
  • 어프로치는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 형태'로
  • 양어깨와 그립이 이루는 삼각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스윙 크기로 하기
  • 스탠스는 조금 열고 무게는 왼발쪽에 실어두고 하기
  • 퍼팅도 어프로치와 비슷하게 손목쓰지 말기

-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 지난번 필드레슨 이후 느낀것이 많다고 함
  • 아이언 스윙은 전반적으로 좋아짐
  • 무엇보다 스윙 템포가 안정적이 됨
  • 최근에 자주 생겼던 생크는 거의 없어짐
  • 숏게임에서 사용하는 웨지나 숏 아이언 샷 연습
  • 공을 떠 올리려는 동작 보다는 임팩트 이후에도 클럽을 충분히 낮고 길게 유지
  • 오른손을 많이 사용하고 있음
  • 왼팔 위주로 스윙을 하는 것이 효과적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MSY


  • 다운스윙, 임팩트 과정에서 오른쪽 다리를 너무 많이 펴게 되면 몸이 타겟 방향으로 밀기기도 하고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음
  • 오른쪽 엄지 발가락을 타겟 방향으로 살짝 눌르는 동작을 하고 무릎도 가볍게 굽혀 주는 것
  • 이때 조심해야 하는 것은 타겟 방향으로 몸이 밀리지 않기
  • 숏게임
  • 스탠스는 타겟 방향으로 살짝 돌려서고 공은 오른쪽 발쪽에 두기
  • 굴릴 수 있으면 굴리는 선택
  • 스윙 크기가 허리 높이 전까지는 손목 사용 자제하고 똑딱이 형태 스윙으로


OHS


  • 하이브리드 레슨
  • 드라이버와 비슷하게 손으로 클럽을 핸들링 하려고 하기 보다는 클럽 헤드의 원심력을 활용하는 형태로
  • 그립을 가볍게 잡고 손목이 부드러워야 함
  • 세게 스윙하려기 보다는 부드럽게


- 마인드골프 @얼바인 골프레슨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 숏게임 필드 레슨
  • 팔로우스로에서 인위적으로 공을 띄우기 위한 동작을 하지 않도록
  • 약 20야드의 가까운 거리는 손목을 꺽지 않은 스윙의 스윙 크기로
  • 그 이상의 거리는 손목 코킹을 하고 거리 조정
  • 클럽 페이스의 방향을 타겟 방향으로 유지하여 방향성을 확보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 숏게임 레슨
  • 어프로치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굴릴 수 있으면 굴리기
  • 핀을 에임하기 보다는 공이 떨어질 곳을 정하고 그 곳을 에임하여 샷을 하기
  • 손목 사용을 자제하고 똑딱이 스윙과 비슷한 느낌으로 양 어깨를 축으로 하는 스윙
  • 거리가 다소 있는 곳과 그린과 에이프런 사이의 공간이 많지 않을 경우엔 샌드웨지를 사용한 샷이 효과적
  • 코킹을 살짝 하여 클럽이 덜어지는 무게를 사용하여 스윙을 하면 스윙이 부드럽고  가벽게 스윙이 될 수 있음
  • 퍼팅에서는 손목을 사용하여 하고 있지는 않음
  • 클럽 뒤로 뺄때는 최대한 직선 방향으로
  • 팔로우스로 스트로크 할때도 왼쪽 겨드랑이가 살짝 떨어지는 형태를 유지하는 것이 방향성에 도움이 됨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 레슨 첫째날
  • 드라이버, 아이언에 비해서 숏게임이 잘 안되고 있음
  • 숏게임이 안되는 가장 큰 이유는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형태의 때리는 스윙을 하고 있음
  • 특히 그린 주변에서 거리가 얼마 안되는 어프로치 샷의 경우 그립을 잡은 두손과 양 어깨가 이루는 삼각형을 깨지 않고 스윙을 하는 것이 좋음
  • 손목을 사용할 경우 일관 된 샷을 하기 힘들고 거리감을 익히기 힘듦
  • 양 어깨를 축으로 하는 형태의 스윙을 하고 클럽의 로프트를 믿고 스윙
  • 왼쪽 발은 살짝 타겟 방향으로 열어두고 어드레스 시 체중을 약간 왼쪽에 실어주면 뒤땅을 방지하고 공에 직접 임팩트 할 수 있는 스윙을 할 수 있음
  • 임팩트 이후 팔로우스로에서 왼쪽 겨드랑이는 살짝 떨여져서 치킨윙 형태가 보여져도 괜찮음 

- 마인드골프 @얼바인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이번주 레슨은 라운딩 레슨으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라운딩 앞쪽에서 샷건 토너먼트가 지연되는 관계로 평소와는 다르게 13번홀에서 시작하였는데 경기 진행이 늦어지면서 홀 사이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많아져서 18홀을 다 못 칠거 같은 염려를 했으나 다행히 마지막 홀 12번까지 다 완료하였네요.

레슨

  • 가장 눈에 띄게 좋아진 점은 그린 주변에서의 숏게임 - 특히 어프로치 - 이 아주 좋았음
  • 숏게임에서 크게 실수 한 것은 별로 보이지 않은 반면 퍼팅에서 실수를 많이 함 (퍼팅 갯수 40개) 
  • 라운딩 후반에 발견한 것은 마크하고 공을 라이 방향으로 놓을 때 방향을 라이보다 약간 오른쪽을 보는 경향이 있음
  • 아이언과 우드샷에서는 임팩트 시 그립과 어깨에서 힘이 들어가는 모습이 많이 보였음
  • 특히 그린에 올릴 수 있는 거리가 남을 때 이런 현상이 자주 보이는 것으로 보아 심리적인 문제가 강함
  • 드라이버는 스윙은 좋은 편이나 아직도 정확한 자신만의 티 높이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 가장 크게 문제로 보였던 부분은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하체가 잘 고정이 되지 않고 흔들림이 많이 보였음
  • 심할 경우 팔로우스로 시 왼쪽 발이 미끌리면서 몸의 왼쪽이 무너지는 경향도 좀 보임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그동안의 레슨으로 아이언과 드라이버의 스윙궤도는 어느정도 잡힌 듯 하여, 당분간은 웨지샷 위주로 레슨을 하기로 했습니다. 요즘 라운딩의 결과를 보더라도 숏게임과 퍼팅이 상당히 많은 타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만 보더라도 아이언과 드라이버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 같네요. 특히 웨지샷 중에서도 1/2, 3/4 스윙과 같은 풀스윙이 아닌 스윙에서 기존의 스윙궤도와는 전혀 다른 자세를 보이고 있어 이 부분을 우선적으로 레슨합니다.

  • 풀스윙으로 하는 웨지샷은 가끔 뒤땅이 나긴 하지만, 스윙궤도와 템포 모두 일관된 스윙을 하고 있음
  • 그러나 1/2, 3/4 스윙에서는 원래 풀스윙에서 보여지는 궤도와 템포 모두 다르게 스윙을 함
  • 이미 스윙크기로 충분히 거리를 조정할 수 있는 자세를 마련하고도 임팩트 순간에 인위적인 힘을 가하여 손과 팔로 스윙 스피드와 세기를 결정하려고 함
  • 이런 인위적인 힘으로 임팩트 존에서 매번 다른 형태의 스윙이 만들어짐
  • 스윙 크기를 작게하여 부드러운 스윙을 해야 하는데, 손목과 팔의 힘으로 조정하려는 노력으로 살살치는 형태의 스윙이 됨
  • 임팩트 존에서 스윙스피드도 작아지고 팔로우스로도 길게 뻗어주지 못함
  • 생각하여야 할 것은 스윙크기가 작더라도 스윙의 궤도는 풀스윙에서 만들어지는 궤도의 일부 구간을 지나가는 것이지, 새로운 스윙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
  • 그리고 웨지 자체의 로프트가 충분히 나올 수 있도록 클럽을 잡고 스윙을 하고, 그 로프트가 유지되고 타구의 방향이 타겟쪽 방향에 더 가깝게 하기 위해 팔로우스로 시 클럽페이스는 하늘을 향할 수 있도록 유지
  • 이런 자세에서 왼쪽 겨드랑이의 치킨윙은 자연스러운 현상
  • 아이언 칠 때의 버릇인 오른손의 움직임이 많아지면 임팩트 시 클럽이 닫혀지면서 원래의 로프트보다 낮게 샷이 되어 띄우는 샷을 만들기 어렵고 굴러가는 샷이 되어 런도 많아지고 방향도 왼쪽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짐
  • 실제 러프에서 연습한 내용
    • 가장 중요한 것은 러프에 공이 위치할 때 러프 상태를 확인 하는 것
    • 웨지가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있는지, 공이 많이 뭍혀 있는지, 잔디의 특성은 어떠한 지를 파악하는 것이 제일 중요
    • 약간의 코킹을 하여 클럽 헤드가 떨어지는 무게를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자연스런 스윙을 하여야 함
    • 피해야 할 것이 손목으로 때리고 힘 조절을 하려는 동작은 러프에 클럽이 잡힐 수 있고 치고나서 공이 바로 앞에 떨어지는 샷 또는 공을 직접 맞춰 많이 굴러가는 샷을 만듦
    • 스윙을 끊어치지 말고 릴리즈를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음
    • 러프에 많이 박혀 있고 풀이 강하면 그립은 평소보다 조금은 강하게 잡는 것이 좋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18홀 라운딩 스코어가 생각보다 잘 안 나온다고 하면서 조금 평이한 골프장에 가서 라운딩을 하면서 자신의 라운딩 플레이 중에서 무엇이 문제인지를 좀 봐달라는 요청에 18홀 라운딩 레슨을 하였네요. 골프장은 얼바인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는 Green River 골프장이었습니다.

2010/09/14 - [골프장소개] Green River Golf Club

전체적인 라운딩 레슨 소감은 플레이가 상당히 안정적이 된 듯 하네요. 라베(라이프 베스트) 스코어를 기록하기도 했구요.

  • 드라이버
    •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이 드라이버가 매우 일정했다는 것
    • 거리는 대략 200야드 정도이지만, 페어웨이 중앙에 공이 위치한 경우가 많았음
    • 날아가는 탄도도 적당했고, 평소에 나던 슬라이스도 거의 없는 스트레이트성 구질이었음
  • 아이언
    • 평소보다 잘 맞지 않은 듯
    • 그린을 공략할 수 있는 거리에서는 부담감으로 인해 몸에 힘이 들어가 제대로 된 샷을 하지 못함
    • 140~150 야드 거리의 샷 3번이 모두 제대로 되지 않았던 이유가 이것이었음
    • 파5와 같은 거리를 보내기 위한 샷에서는 잘 함
  • 우드
    • 거리의 욕심 없이 잘 보내기 위한 스윙에서는 부드럽고 안정적인 스윙이 보였음
    • 그린에 올리지 못할 거리에서 무리한 샷이 잘못된 결과를 초래한 경우가 종종 있었음
    • 특히 마지막 파5 세번째 샷은 라이도 좋지 않았고 거리도 많이 남아 있었는데, 무리하게 우드로 치다가 상황이 더 나빠졌음
  • 숏게임
    • 드라이버 거리가 짧아서 그린 근처 약 10야드 안쪽샷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음
    • 대체적으로 '굴릴수 있으면 굴리는 샷'으로 잘 하는 편
    • 가끔 핀과 프린지 사이의 공간이 좁은 경우 공략하는데 부담을 많이 느낌
    • 10번 홀에서 별도로 레슨해 준거 처럼 이런 경우 굴려서 올리려면 그린 앞의 프린지을 2~3번 튕겨서 속도를 줄이고 붙이는 샷이 좋음
    • 그러나 이보다는 52, 56, 60도 웨지중 최소 하나는 띄우는 샷을 자신있게 할수 있는 클럽을 만드는 것이 효과적
  • 스윙
    • 템포와 임펙트 모두 괜찮음
    • 그러나, 스윙궤도는 레슨 때보다는 아웃사이드-인 형태가 조금 더 많이 나오고 있음
    • 긴장하게 되면 그립에 힘이 들어가면서 클럽을 당겨서 치는 경향도 가끔 보임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