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슨 하기전 스윙을 보니 손목 코킹을 하는 정도로 스윙이 커졌고, 다소 예전의 스윙 자세가 보였음. 스윙의 크기를 코킹을 하기 전 정도로 다시 줄이고 백스윙과 팔로우스로 스윙의 크기가 비슷하도록 똑딱이를 다시 레슨함

  • 지금은 다른 무엇보다 허리 아래 정도 높이의 스윙에서 일정하게 궤도를 유지하면서 스윙을 하는 것이 중요
  • 이제 어느 정도 스윙 궤도가 잡혀 가고 있으나, 신경을 써서 자세를 유지하지 않으면 자연스럽게 스윙 크기가 커지고 그러면서 코킹을 빨리하여 치는 손목 위주의 스윙이 됨
  • 레슨에서 찍었던 두개의 동영상 차이를 생각하면 어떤 부분을 얘기하는지 알수 있을 것임
  • 여전히 가끔 백스윙 크기보다 팔로우스로가 작게 나오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임팩트시 손에 힘이 들어가서 인위적인 스윙을 하면서 생기는 것으로 보임
  • 백스윙과 팔로우스로 시에 양쪽 어깨가 따라가지 않을 정도로 스윙을 크게 하는것이 부드러운 스윙 궤도를 만들 수 있음
  • 지금 스윙 크기에서는 다리와 몸이 크게 움직이는 부분이 없으니, 오히려 리듬을 타서 움직이지 않도록 유의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지난번 레슨에 드라이버의 스윙을 작게 하여 임팩트 존에서의 궤도를 익히는 스윙을 하고 난 이후 개인적으로 혼자 연습을 하면서 스윙이 다소 커진 상태에서 레슨시 익혔던 궤도를 잃은 모습이 보임

아이언

  • 9번과 피칭의 차이가 거의 없거나 9번이 오히려 적게 나가는 것 같다는 얘기를 함
  • 본인의 느낌으로는 실전에서 퍼올리는 스윙인 스쿠핑을 하는 것 같다고 함
  • 실제 연습장에서 쳐보니 그런 현상 없이 잘 스윙이 되고 있어 일단 스킵하고 지난번 레슨을 계속하던 드라이버로

드라이버

  • 백스윙시 궤도가 몸쪽으로 당겨져서 올라가는 경향이 있음
  • 다운스윙 궤도는 백스윙 궤도보다 약간 바깥쪽으로 내려 옴
  • 백스윙을 좀더 길게 빼는 것으로 하고 다운스윙시 오른쪽 겨드랑이에 붙여서 백스윙 궤도보다 안쪽으로 내려 올 수 있도록 유지
  • 부드러운 스윙으로 클럽이 궤도를 지나가는 것은 괜찮으나, 임팩트 존에서 양 어깨가 타겟 방향을 유지하고 정면을 바라보는 상태에서 공에 집중하여 임팩트가 되도록 노력
  • 여기에 좀 더 단단하게 임팩트가 되려면 왼쪽 다리가 벽을 만들어 주면 최상의 임팩트를 만들 수 있음
  • 오른쪽으로 푸시성으로 날아가는 샷을 신경써서 의도적으로 손목의 움직임을 많이 주지 않도록
  • 손목의 롤링은 의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되도록 함
  • 팔로우스로는 왼쪽어깨 위쪽으로 넘어가는 느낌으로 함
  • 공이 잘 안 맞을 경우 공을 맞추기 위해 팔의 길이가 변경되는 현상이 보이는데, 공이 열려 맞아서 오른쪽으로 날아가더라도 스윙궤도를 일정하게 하는 것이 더 중요!!

드라이버가 풀 스윙으로 되면서 지난번 했던 감각도 좀 잃은 듯 하니 다시 스윙 크기를 줄여서 하는 것이 바람직.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지난번 레슨 이후 하루 정도 연습하였다고 하는데, 보니 자세가 좀 흐트러진 느낌이 있었음

  • 전반적인 자세에서 문제점으로 보이는 부분은 그립에 상당히 힘이 많이 들어감
  • 이로 인해 팔에 긴장이 생기고 다운스윙 - 임팩트 시에 팔을 자연스럽게 펴주지 못함
  • 공이 잘 임팩트가 안되는 것이 반복되다 보니 스윙을 자신감 있게 하지 못하고 공을 맞추는 스윙을 하게 됨
  • 이럴 때에는 클럽 2개를 들고 스윙을 앞 뒤로 반복하면 손목 쓰는 것이 자제 되고, 클럽의 무게를 느낄 수 있게 됨
  • 어드레스 시에 어깨, 등을 조금 펴서 전체적으로 웅크리는 듯한 느낌 보다는 몸이 바깥쪽으로 펴지는 듯한 자세를 취해야 아크를 크게 그릴 수 있음
  • 공을 치기 위한 스윙이 되면 아크가 상대적으로 작아지기 때문에 가급적 백스윙을 낮고 길게 어깨로 시작하는 스윙을 하면 스윙 아크를 크게 그릴 수 있고, 손목으로 하는 백 스윙 대비 좀더 템포를 느리게 할 수 있음
  • 아크를 크게 하고 자연스럽게 임팩트를 하면서 일정하게 안정적인 탄도의 샷이 나타남

레슨 막바지에 찾은 감과 스윙 크기로 당분간 스윙을 하는 것이 좋겠음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연습장에 도착해 보니 웨지로 연습을 하고 있어서 웨지에 대한 레슨을 먼저 했습니다. 아마도 최근 경기에서 아이언은 어느정도 맞는거 같으나, 짧은 거리의 웨지샷이 점수를 많이 까먹는 현상이 있는 듯 했습니다. 대부분의 초보자들이 상대적으로 아이언, 드라이브에 비해 웨지에 대한 연습은 적은게 사실이죠. 아무래도 같은 공을 얼마 안되는 거리를 쳐서 소진하는건 좀 아깝게 느껴질 수 있으니까요.

웨지

  • 웨지의 특성상 어느 클럽보다도 짧고 무거워서 무게감을 가장 많이 느낄 수 있는 클럽
  • 클럽의 무게감을 최대한 느끼고 자연스러운 스윙이 될 수 있도록 그립을 가볍게 쥐는 것이 좋고 클럽 무게로 떨어져서 공 밑으로 가볍게 들어갈수 있도록 하는 느낌을 갖는 것이 중요
  • 숏게임에서의 명심해야 할 것은 "굴릴 수 있으면 굴려라"
  • 띄우는 샷을 하려면 굴리는 샷보다 스윙의 크기가 커야 하고, 일반적인 골퍼에게 웨지로 띄우는 샷은 상당히 부담스럽기 때문에 실수가 발생 시 클럽의 바운스에 맞는 샷 또는 심하게 뒤땅을 치게 될 때 실수로 인해 타수를 잃기 쉬움
  • 굴릴 수 없는 러프 지역, 벙커를 넘겨 쳐야 하는 지역 등의 어쩔 수 없는 곳을 빼고는 가급적 굴리는 것이 안정적인 플레이를 할 수 있음
  • 굴리는 웨지 샷을 할 때는 체중을 윈쪽 다리로 6:4 or 7:3 정도로 미리 실어 놓고 그립과 어깨가 만드는 삼각형을 최대한 유지하고 손목의 움직임을 줄여서 소위 얘기하는 "똑딱이" 스윙을 하면 10~20야드 굴려 치는 스윙을 쉽게 할 수 있음
  • 공의 위치는 오른쪽 발 앞쪽에 놓는것이 좋고, 왼쪽 발을 약간 오픈 하게 되면 시선이 타겟쪽을 편히 바라볼 수 있음
  • 오픈 스탠스는 또 클럽을 다소 열어서 로프트를 높여 칠때도 사용하게 됨
  • 벙커샷 또는 깊은 러프샷을 구사할 때 로프트를 높여 탄도 높은 샷을 구사하려고 할 때 일부러 오픈을 많이 하여 샷을 하기도 함
  • 띄우는 웨지 샷을 할때는 백스윙시 인위적인 손목의 움직임을 줄여서 가파르게 백스윙이 되는 것을 줄이고, 언급한대로 클럽의 무게를 최대한 이용한 부드러운 스윙을 하는데 주안점을 두는 것이 좋음
  • 어느것 보다도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웨지샷은 자신감을 가지고 하는 것

드라이버

  • 현재 보이는 현상은 정확하게 아래 3가지로 나타남
  • 3가지 현상에서 어느 한쪽으로 집중하여 나타나지 않고 3가지 골고루 나타나고 있음
    • 왼쪽으로 심하게 휘는 낮은 탄도 샷 : 클럽이 임팩트 지점을 지나는 순간 머리와 상체가 클럽과 같이 돌면서 클럽이 닫혀지면서 로프트는 세워지는 현상
    • 타겟 방향으로 잘 날아가는 샷 : 어드레스 한 상태의 머리 위치 - 공의 약간 뒤쪽에 남겨져 있는 - 를 임팩트 시점에서도 유지를 잘 하고 피니시를 할 때
    • 오른쪽으로 푸시 또는 슬라이스의 탄도 높은 샷 : 임팩트시 그립이 몸의 중심을 지나면서 클럽이 열린 상태로 맞는 상태
  • 전반적으로 하체의 움직임이 많은 것이 매번 샷을 일정하게 칠 수 있는 궤도를 만들지 못하게 함
  • 하체를 보다 강하게 고정을 하고 임팩트 시 머리를 공의 오른쪽에 남겨두어서 공을 강하게 임팩트 할 수 있도록 유지하는 것이 중요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
오늘은 전반적으로 크게 고칠 것은 없었던거 같은데, 
그래도 간단히 정리하마

아이언
  • 전반적으로 클럽이 자연스럽게 스윙궤도를 따라 가지 못하고 클럽이 당겨지는 느낌이 많이 있었음
  •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으나, 그립을 너무 세게 잡으면 근육이 긴장이 생겨서 클럽이 몸쪽으로 당겨지는 현상이 생기기도 하고
  • 임팩트 순간과 팔로우스로에서 팔을 길게 펴지 못할 경우 이런 느낌이 날 수도 있지
  • 아직까지는 클럽을 손으로 리드하는 느낌이 억제 될 수록 좋을 거 같음
  • 그리고 어제 보니 다시 다운스윙 시 궤도가 아웃 -> 인으로 들어오는 현상이 있음
  • 백스윙을 정확히 잘 올라가고 있고 이 궤도대로 다시 다운스윙을 오게 되면 이러한 현상을 줄일 수 있음
  • 레슨 막바지에 알려준 대로 백스윙 탑에 올라갈 때 코킹을 다시 한번 더 하는 현상이 보이는데, 이부분이 아웃 -> 인 스윙을 야기하는 것으로 보임
  • 백스윙을 지금보다 조금 덜 하는게 좋을 거 같음

드라이버
  • 드라이버는 이제 인 -> 아웃 스윙이 어느정도 되는 것 같음
  • 임팩트 시에 양쪽 겨드랑이가 몸에 붙게 해서 팔로만 하는 것이 몸 전체로 스윙이 되는 느낌을 유지
  • 임팩트 시에 왼쪽 다리 쪽에 벽이 느껴지는 기분이 들 수 있어야 클럽이 공에 맞을 때 에너지가 축적 되어 맞을 수 있음
  • 팔로우스로우 때는 공이 나가는 방향쪽으로 클럽을 던지듯이 양팔이 펴진 상태로 뻗어주고
  • 이후 왼쪽 어깨쪽으로 클럽이 자연스럽게 넘어가도록 피니시를 마무리
  • 피니시 후 1~2초간 피니시 자세를 유지하면서 공이 날아가는 방향을 확인하면 좋을 듯
가끔 아이언에서 클럽 무게가 잘 안 느껴지거나 힘이 안 빠질때는 오늘처럼 드라이버로 먼저 감을 찾는 것도 방법이란다. ^^;


Posted by 마인드골프 마인드골프